정치
2020년 09월 26일 11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9월 26일 11시 43분 KST

김종인이 '북한과 통신 채널 끊겼다면서 친서는 어떻게 주고받았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국민의힘은 진상조사와 책임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외교안보특위위원 긴급간담회에서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성명발표를 하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북한의 공무원 피격 사건 발생 이후 청와대가 9월 초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 교환 사실을 공개한 것에 대한 의구심을 나타냈다.

김 위원장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 회의에서 ”(정부는) 북한과 통신 채널이 모두 끊겼다고 했는데 도대체 친서는 어떻게 주고받았는지 의문이 안 가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과 한기호 TF 위원장 등은 이날 회의에 앞서 피격된 공무원의 유족과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그는 ”이번 사건은 북한군이 비무장 상태의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까지 끔찍하게 화형시킨 패륜적 무력도발 사건”이라며 ”정부는 아직도 사태의 진정성을 외면하고 김정은 친서를 들고나와 이번 사태를 무마하려 한다면 국민의 더 큰 공분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제네바협약과 유엔(UN)결의안에 따르면 전시에도 비무장 상태의 민간인 사살은 금지되고, 즉결처형도 금지된다”며 ”지금 문재인 정부가 시급하게 해야 할 일은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 행위에 책임을 물어 국제형사재판소에 유엔 안보리에 회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더욱이 북한은 실종자에게 총은 쏜 것은 인정했지만 혈흔만 있고, 사람은 없다는 엉터리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우리당의 강도 높은 입장에 놀란 꼼수 혹은 책임 회피용 방어전략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전통문과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건을 덮으려 한다면 스스로 무덤을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적반하장식 책임 회피만 가득한 북한의 통지문을 보고 청와대와 여당은 김정은 칭찬에만 여념이 없다. 국민편에서의 입장은 없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소위 대통령의 47시간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문 대통령에 대한 군통수권 논란이 정리될 것”이라며 ”남북 핫라인보다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진의 핫라인 구축이 더 시급하다는 지적이 왜 나오는지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청와대는 이번 사건의 진상에 대해 북한에 추가 조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북측에서 온 통지문에서 밝힌 사건 경과와 우리 측 첩보 판단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계속 조사해서 사실 관계를 규명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북측에 대해서 추가 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필요하다면 북측과의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