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18일 14시 46분 KST

방송인 서현진이 "온갖 금융 정보 탈탈 털렸다"며 해킹·피싱 피해를 토로했다

적잖은 금전적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뉴스1
방송인 서현진.

방송인 서현진이 해킹피싱 피해를 당했다.

서현진은 18일 인스타그램에 ”제 인터넷 계정이 해킹을 당했다”며 ”며칠 전 제 가족들에게 저를 사칭하고 피싱 시도가 있었고, 적잖은 금전적 피해로 이어지게 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서현진은 해외에서 로그인 시도가 몇 차례 있어 비밀번호를 바꾸는 등 조치를 했지만 결국 해킹과 피싱 피해를 동시에 입었다.

서현진은 ”일말의 의심도 없이 저인줄 알고 온갖 금융정보 탈탈 털어드린 우리 가족의 멘탈도 탈탈 털렸다”면서 ”(가족들이) ‘나는 절대 안 당할거’라고 생각하다 이런 일을 당하니 자괴감도 든다고 한다. 너무 속상하다”고 전했다.

서현진과 가족들은 앞으로 경찰 조사를 통해 범인을 반드시 잡겠다는 입장이다.

끝으로 서현진은 ”모두 개인정보 단속 잘하시라”며 ”주기적으로 비밀번호를 바꿔라”고 당부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