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01일 11시 28분 KST

유시민이 '채널A 기자가 유시민 비위 캐내려 했다'는 보도에 보인 반응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통해 밝혔다.

유튜브 '알릴레오' 방송 캡처화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MBC뉴스의 ‘채널A와 검찰의 유착’ 의혹 보도를 거론했다. 해당 보도에서 채널A기자가 유 이사장에 대한 비위를 캐내려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다.

31일 유 이사장은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검찰을 잘 아는 법률가분이 ‘검찰이 구속된 한 CEO의 문제를 엮으려는 움직임이 있으니 조심하라’고 했다”며 “내가 쫄리는 게 있으면 긴장하겠는데 쫄리는 게 없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극우 유튜버들과 언론이 신라젠 사건과 관련해 내가 감옥에 갈 것이라고 떠들어 대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수사 인력을 보강했다고 할 때, 내 이름이 나오길래 ‘뭘 하려고 그러나’ 하는 불안감이 있었다”며 ”그런데 윤 총장이 장모와 부인 사건 때문인지 요즘 활동을 더 안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이어 ”(윤 총장이) 신천지 압수수색에 소극적인 것을 보라”며 ”윤 총장이 날 손 볼 시간이 없는 건가”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