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3일 16시 16분 KST

미래통합당 홈페이지가 '차명진 제명 철회하라'는 글로 도배되고 있다

통합당 지도부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뉴스1
'막말 논란'으로 당에서 제명된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선거 유세에 사용하던 플랜카드가 경기도 부천시 괴안동 후보 선거사무소에 놓여 있다.

미래통합당이 잇따른 막말 논란에 차명진 경기 부천시병 후보를 제명하자, 통합당 당원들의 불만이 폭발하는 모습이다.

4월 13일 오후 미래통합당 자유게시판에는 ‘차명진 후보의 제명을 철회하라’는 내용의 게시글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미래통합당 홈페이지
미래통합당 자유게시판 화면 캡처

먼저 차 후보의 제명을 결정한 통합당 지도부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한 당원은 ”김종인, 황교안, 박형준 당신들 도대체 뭐 하는 사람들입니까? 나라를 망차지고 작정 한 사람들이죠. 혹, 문재인이 보낸 스파이 아닌가요?”라고 썼다.

절차를 무시한 제명 결정에 문제를 제기하는 의견도 나왔다.

앞서 통합당은 13일 정오 당 윤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최고위원회를 열어 직권으로 차 후보에 대한 제명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통합당은 당헌·당규에 대한 법리적 해석을 바탕으로 결정했다는 입장이다.

통합당의 결정에 실망해 투표 자체를 하지 않겠다는 당원들도 줄을 이었다.

한 당원은 ”사전투표 안 하길 잘했다. 이번 선거 투표 없다. 이제 내게 통합당은 없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또 다른 당원은 ”이래놓고 폭망하면 차명진 의원 핑계 대겠지. 선거고 뭐고 다 부질없다 너희 같은 ***들 뽑고 싶은 생각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