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17일 10시 18분 KST

조선중앙통신이 '남조선 집권자가 특사파견놀음에 단단히 재미를 붙였다'고 전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거론했다.

Leah Millis / Reuters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우리 정부가 북한에 특사 파견을 요청했다가 북한으로부터 거절당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통신은 “15일 남조선 당국이 특사 파견을 간청하는 서푼짜리 광대극을 연출했다”면서 ”우리의 초강력 대적 보복공세에 당황망조한 남측은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께 특사를 보내고자 하며 특사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으로 한다면서 방문 시기는 가장 빠른 일자로 하며 우리 측이 희망하는 일자를 존중할 것이라고 간청해왔다”고 밝혔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지난 2018년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대북특사 자격으로 방북한 바 있다. 우리 정부가 대북특사 파견 요청을 보냈다는 15일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군사행동을 시사하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한 이틀 뒤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남측의 대북특사 파견 요청을 단칼에 거절한 것으로 전해진다. 통신은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남조선 당국이 특사파견과 같은 비현실적인 제안을 집어들고 뭔가 노력하고 있다는 시늉만 하지 말고 올바른 실천으로 보상하며 험악하게 번져가는 지금의 정세도 분간하지 못하고 타는 불에 기름 끼얹는 격으로 우리를 계속 자극하는 어리석은 자들의 언동을 엄격히 통제 관리하면서 자중하는 것이 유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문 대통령에 대해 ”남조선 집권자가 위기 극복용 특사파견놀음에 단단히 재미를 붙이고 걸핏하면 황당무계한 제안을 들이미는 데 이제 더는 그것이 통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두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대북특사 파견에 대한 입장을 아직 내지 않고 있다. 앞서 대북특사 파견론에 불거졌지만 청와대 한 핵심 관계자는 ”이야기 나온 것을 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