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08일 12시 04분 KST

북한이 개소 이래 처음으로 '남북연락사무소'의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명의의 담화가 발표된 지 사흘 만이다.

북한이 남북관계 단절의 첫 번째 수단으로 언급했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기능이 마비됐다. 북측이 업무 개시 통화를 받지 않은 것인데, 이같은 일은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이후 처음이다.

8일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남북연락사무소는 예정대로 북한과 통화연결을 시도하였으나 북측이 현재 받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여 대변인은 남북연락사무소의 ‘가동 중단’으로 분석하느냐는 질문에는 ”오후에도 예정대로 통화를 시도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상황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뉴스1
통일부.

다만 군 당국 간 통신선과 함정 핫라인은 정상 가동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남북 군사당국은 동·서해 군 통신선을 이용한 통화를 정상 시행했다”라며 ”서해상 남북함정 간 해상 핫라인인 국제상선공통망도 이날 오전까지 정상적으로 가동됐다”고 밝혔다.

남북연락사무소는 2018년 9월 개소됐다. 남북은 지난 1월 코로나19로 인해 개성사무소 운영을 중단한 이후 하루 두 차례 전화·팩스선으로 연락 업무를 유지해왔다. 전화선은 개성 연락사무소 분소 개념의 서울-평양의 사무소에 설치됐다.

남북은 평일 업무일을 기준으로 오전 9시 개시 통화와 오후 5시 마감 통화를 해왔고, 지난 5일 오후에도 정상적으로 연락 업무가 이뤄져 왔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일,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명의의 담화를 통해 대북 전단(삐라) 살포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조치로 연락사무소를 언급하며 폐쇄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어 지난 5일에는 대남기구 통일전선부 대변도 담화를 내고 연락사무소의 철폐를 재언급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