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3월 24일 11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3월 24일 11시 17분 KST

"몹쓸 사람인 게 아니라 '몹쓸 일'이었다" : 류호정 의원이 임종석 전 실장의 '박원순 옹호글'을 비판했다

앞서 임종석 전 실장은 박 전 시장의 '청렴결백'을 칭찬하며 그의 가해를 '물타기'하는 글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몹쓸 사람인 게 아니라 '몹쓸 일'이었다" 류호정 의원이 임종석 전 실장의 '박원순 옹호글'을 비판했다. 앞서 임종석 전 실장은 박 전 시장의 '청렴결백'을 칭찬하며 그의 가해를 '물타기'하는 글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박원순은 정말 그렇게 몹쓸 사람이었나”라는 글로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을 옹호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고인이 몹쓸 사람이었다는 게 아니라 ‘몹쓸 일’이었다”고 일갈했다. 

류 의원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임종석 전 실장님의 낭만에 대하여’라는 글을 올려 “임 실장님, 고인의 업적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그렇게 몹쓸 사람이었다는 게 아니라, ‘몹쓸 일’이 있었고, 아직 고통을 겪는 피해자가 있다”며 “고인에 대한 향기를 선거전에 추억하는 ‘낭만’은, 진정한 반성과 사과 없이는 ‘낭패’가 될 뿐”이라고 말했다. 

류 의원은 또, “고인은 떠났고, 선거는 남았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직권조사로 희롱이 맞다 결론 내렸지만, ‘저X 잡아라’의 선거판에서 피해자는 다시 한 번 2차 피해를 호소했다”며 “민주당은 애매한 말의 향연은 그만두고, 피해자에게 제대로 된 용서를 구했어야 한다. 말하는 사람 하나 꼬리 자를 게 아니라, 박원순 변호사처럼 피해자의 편에 섰어야 한다. 그것이 무너진 집권세력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유일한 길이었다”고 비판했다. 

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
"몹쓸 사람인 게 아니라 '몹쓸 일'이었다" 류호정 의원이 임종석 전 실장의 '박원순 옹호글'을 비판했다. 앞서 임종석 전 실장은 박 전 시장의 '청렴결백'을 칭찬하며 그의 가해를 '물타기'하는 글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앞서 임종석 전 실장은 23일 오전 페이스북에 고 박원순 전 시장을 옹호하는 글을 올려 2차 가해 논란에 휩싸였다. 임 전 실장은 이 글에서 ”청렴이 여전히 중요한 공직자의 윤리라면 박 전 시장은 내가 아는 가장 청렴한 공직자”라며 “박 전 시장은 호텔 밥을 먹지 않고, 날 선 양복 한 번 입지 않고, 업무추진비를 반 이상 남기는 쪼잔한 공직자였다”고 썼다. 

아울러 임 전 실장은 “인사동, 덕수궁, 서울광장 등 서울 시내 곳곳뿐만 아니라 주민센터와 마을 공동체 등에서 ”박원순을 생각하고 향기를 느낀다”며 ”박원순은 미래 가치와 생활 이슈에 가장 민감하고 진취적인 사람이었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박원순 전 시장에 대한 기억을 미화함으로써 그가 저지른 업무상 위계에 의한 가해 및 피해자의 고통을 ‘물타기’하는 글이었다. 

..
박영선 후보는 임종석 전 실장의 '박원순 옹호글'에 대해 "피해 여성의 상처가 아물지 않은 상태다. 이런 발언은 자제해주시는 게 좋지 않을까 한다”ë©°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영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역시 임종석 전 실장의 이 글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 후보는 24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임종석 전 실장이 박 전 시장을 옹호한 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 ”이렇게 이야기하긴 그렇지만, 저는 앞으로 그런 일을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피해 여성의 상처가 아물지 않은 상태다. 이런 발언은 자제해주시는 게 좋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