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2일 10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24일 08시 56분 KST

'여성가족부 폐지' 국회청원이 나흘 만에 10만명을 돌파했다

절차상 이 청원은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에 회부돼 심사를 받게 된다.

Huffpost KR
국회 국민동의청원 게시판

국회 국민동의청원에 올라온 ‘여성가족부 폐지’ 청원에 10만명이 동의했다. 

국회는 21일 ‘여성가족부 폐지에 관한 청원’이 10만 명의 동의를 얻어, 소관 위원회인 행정안전위원회를 비롯해 관련 위원회에 회부됐다고 밝혔다.

17일 청원자는 국민동의청원을 통해 ”예전부터 하는 일은 없고 세금만 낭비하며
남녀갈등을 조장하는 여성가족부 폐지를 청원합니다”라고 취지를 밝혔다.

이어 ”여성부는 성평등 및 가족,청소년 보호 등을 위해 만들어졌지만, 하라는 성평등 정책은 하지 않고 남성혐오적이고 역차별 제도만을 만들며 예산을 낭비했다”고 했다

청원자는 ”최근의 정의기억연대 사건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들에서 수준 이하의 대처와 일처리 능력을 보여주면서 제대로 여성인권 보호를 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폐지에 대한 일관적인 주장을 펼쳤다.

그러나 청원글엔 남성혐오적이거나 역차별적인 제도로 제시된 구체적인 내용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전자청원제도를 도입한 국회는 국민동의청원에 올라온 청원 중 30일간 10만명의 동의를 얻은 청원은 소관 상임위에 회부해 심의하도록 하고 있다.

이른바 n번방 사건으로 불리는 ‘텔레그램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국민동원청원’이 최초로 10만명을 돌파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