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28일 20시 30분 KST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공식입장을 냈다

폐지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SBS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작진이 28일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 보도와 관련해 ”사건 전체를 보려는 노력이 부족해 진실규명에 혼선을 야기했다. 시청자와 피해자에 사과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작진은 보도자료를 내고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논란이 된 특정 시간대에 대한 사실확인에 집중했을 뿐 사건 전체의 실체에 접근하려는 노력이 부족하여 결과적으로 진실규명에 혼선을 야기했다. 시청자 여러분과 피해자 A씨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익명을 요구한 사진기자로부터 2011년 12월 23일 정 전의원의 행적이 담긴 사진 780여 장 중 일부를 입수하였습니다. 모두 해당 사진기자가 직접 찍은 것이었다”며 ”제작진은 사건 당일 오후 1~3시 사이 사진에 남은 정봉주 전 의원의 행적은 민국파씨의 증언과 맞지 않았고, 정봉주 전 의원의 해명과도 일치하지 않아 뉴스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 또한, 입수한 사진을 전문가에게 의뢰한 결과 위조 가능성이 낮다는 판단을 받았다”며 당시 보도를 결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논란이 된 특정 시간대에 대한 사실확인에 집중했을 뿐 사건 전체의 실체에 접근하려는 노력이 부족하여 결과적으로 진실규명에 혼선을 야기했다”라며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작진은 이번 일을 계기로 보다 공정한 방송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지난 22일 ‘블랙하우스’는 정 전 의원 측이 제시한 사진 증거를 독점 공개하며 ”정 전 의원은 2011년 12월23일 오후 1~2시쯤 홍대 녹음실과 식당에 머물렀다”며 정 전 의원이 렉싱턴 호텔에 가지 않았다는 내용을 방송했다. 민국파가 사건 당일 오후 1~2시 무렵 정 전 의원을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고 주장한 것을 반박한 내용이었다.

그러나 27일 피해자임을 자처한 A씨는 공식석상에 나타나 본인이 그 날 오후 5시 정도에 렉싱턴 호텔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튿날인 28일에는 정 전 의원이 의혹의 쟁점이 됐던 ‘렉싱턴 호텔 방문’을 스스로 인정하고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블랙하우스’ 시청자 게시판에 ‘폐지 요구’가 빗발치자 SBS는 이날 낮 ”지난 주 방송 기준으로 볼 때, 정 전 의원은 민국파의 주장 때문에 오후 1~2시의 행적이 논란이 됐다. ‘블랙하우스’는 그 시간의 행적에 대해 팩트체크를 한 것”이라며 ″옹호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제작진의 공식 입장은 29일 방송분에도 포함될 예정이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공식입장 전문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지난 3월 22일,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하여 사건 당일 정 전 의원의 행적이 담긴 사진들을 공개했습니다. 방송 당시에는 ‘프레시안’이 정 전 의원의 카페지기였던 ‘민국파’라는 인물의 주장을 게재하면서, 2011년 12월 23일 오후 1시에서 2시 사이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가 논란의 핵심으로 부상한 상황이었습니다.

제작진은 익명을 요구한 사진기자로부터 2011년 12월 23일 정 전의원의 행적이 담긴 사진 780여 장 중 일부를 입수하였습니다. 모두 해당 사진기자가 직접 찍은 것이었습니다. 제작진은 본 프로그램의 MC 김어준 씨와 정봉주 전 의원이 특수한 관계라는 것이 대중에게 널리 알려져 있어 자칫 오해를 살 여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이유 때문에 사진을 공개하였습니다. 먼저, 사건 당일 오후 1~3시 사이 사진에 남은 정봉주 전 의원의 행적은 민국파 씨의 증언과 맞지 않았고, 정봉주 전 의원의 해명과도 일치하지 않아 뉴스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또한, 입수한 사진을 전문가에게 의뢰한 결과 위조 가능성이 낮다는 판단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논란이 된 특정 시간대에 대한 사실확인에 집중했을 뿐 사건 전체의 실체에 접근하려는 노력이 부족하여 결과적으로 진실규명에 혼선을 야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과 피해자 A씨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작진은 이번 일을 계기로 보다 공정한 방송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작진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