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15일 10시 19분 KST

MBC가 故 박원순 피해자 2차 가해 논란 일으킨 기자 시험 문제를 사과하고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밝혔다

처음 ‘피해 호소인‘이란 단어를 썼던 여권에서도 이를 ‘피해자’로 정정해 사용 중이다.

뉴스1
서울 상암동 MBC 사옥

MBC가 취재기자 입사시험에서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생전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힌 고소인을 ‘피해 호소인‘과 ‘피해자’ 중 뭐라고 불러야 하냐는 문제를 내 2차 가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방송사는 사과의 뜻을 밝히며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했다.

MBC는 14일 ”문화방송(MBC)는 지난 13일 공개채용을 위한 필기시험 및 논술시험을 실시했다”며 ”그 중 취재기자와 영상기자 직군을 대상으로 한 논술 문제의 적절성에 대해 많은 비판이 있었다”며 공식입장을 냈다.

이어 ”논술 문제 출제 취지는 언론인으로서 갖춰야 할 시사 현안에 대한 관심과 사건 전후의 맥락을 파악하는 능력을 보기 위함이었다”며 ”어떤 호칭을 사용하는지 여부는 평가 사안이 아닐뿐더러 관심 사안도 아니고, 논리적 사고와 전개 능력을 평가하는 것이 핵심취지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이 문제 출제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에 대해 사려 깊게 살피지 못했다”며 ”문화방송은 이 사건 피해자와 논술 시험을 본 응시자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방송사는 ”문화방송은 이에 대한 후속 조치로 이번 논술 문제를 채점에서 제외하고, 기존 논술시험에 응시한 취재기자 및 영상기자에 한 해, 새로 논술 문제를 출제해 재시험을 치르겠다”며 ”구체적인 논술 시험 일정에 대해서는 추후 공지하겠다”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문화방송은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 성인지 감수성을 재점검하고, 신뢰 회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MBC는 13일 진행한 신입 취재기자 부문 논술시험 논제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 제기자를 피해자라고 칭해야 하는가, 피해호소자라고 칭해야 하는가’를 출제했다. 이후 국내 최대 언론사 지망생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논제 자체가 ‘2차 가해’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하 MBC 사과문 전문.

문화방송은 2020년 9월 13일 공개채용을 위한 필기시험 및 논술시험을 실시하였습니다.

그 중 취재기자와 영상기자 직군을 대상으로 한 논술 문제의 적절성에 대해 많은 비판이 있었습니다.

논술 문제 출제 취지는 언론인으로서 갖춰야 할 시사 현안에 대한 관심과 사건 전후의 맥락을 파악하는 능력을 보기 위함이었습니다. 어떤 호칭을 사용하는지 여부는 평가 사안이 아닐 뿐더러 관심 사안도 아니고, 논리적 사고와 전개능력을 평가하는 것이 핵심취지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문제 출제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에 대해 사려 깊게 살피지 못했습니다. 문화방송은 이 사건 피해자와 논술 시험을 본 응시자들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문화방송은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이번 논술 문제를 채점에서 제외하고, 기존 논술시험에 응시한 취재기자 및 영상기자에 한 해, 새로 논술 문제를 출제하여 재시험을 치르겠습니다. 구체적인 논술 시험 일정에 대해서는 추후 공지하겠습니다.

문화방송은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 성인지 감수성을 재점검하고, 신뢰회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