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7일 15시 16분 KST

경주 스쿨존 사고 후 아이는 절뚝거리며 운전자를 향해 고개를 숙였다 (추가 CCTV 영상)

스쿨존에서 발생한 사고인 만큼 '민식이법' 준수 여부도 수사할 예정

SNS
'경주 스쿨존 사고' 당시 모습

경북 경주의 한 초등학교 인근 스쿨존에서 발생한, 이른바 ‘경주 스쿨존 사고’ 당시 정면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추가 공개됐다. 기존에 공개된 영상에서 공개되지 않았던, 사고 직후 피해 학생의 모습도 담겼다.

최근 SNS를 통해 공개된 영상을 보면, 자전거를 탄 A(9)군의 뒤로 SUV 차량이 뒤따라왔다. 이 차량은 자전거를 덮쳤고, 쓰러진 A군은 자리에서 일어섰다. 이후, 차량 운전자가 그에게 다가와 A군의 자전거를 세워줬고, A군은 운전자를 향해 연신 고개를 숙였다.

이 사고는 전날(26일) A군의 가족이라고 밝힌 B씨가 사고 당시 옆면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온라인에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B씨는 가해자가 고의로 A군의 자전거를 들이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었다.

경북경찰서는 지난 25일 오후 경주시 동천동 초등학교 인근에서 SUV 차량으로 9세 A군이 타고 가던 자전거 뒷부분을 들이받은 혐의로 운전자 C씨를 26일 불구속입건했다고 밝혔다. 또한, 스쿨존에서 발생한 사고인 만큼 가해 차량이 ‘민식이법’을 지켰는지도 수사할 예정이다.

A군은 현재 오른쪽 다리를 다쳐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