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09일 07시 53분 KST

김여정이 "망언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라며 강경화를 맹비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한에 대해 "여전히 코로나19 확진자가 전혀 없다고 하지만, 믿기 어렵다"고 말한 바 있다.

뉴스1
김여정과 강경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북한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에 의문을 제기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향해 맹비난을 쏟아냈다.

김 제1부부장은 8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남조선 외교부 장관 강경화의 망언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다’라는 제목의 담화에서 ”며칠 전 남조선 외교부 장관 강경화가 중동 행각 중에 우리의 비상 방역 조치들에 대하여 주제넘은 평을 하며 내뱉은 말들을 보도를 통해 구체적으로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는 바레인과 아랍에미리트(UAE)를 순방 중인 강 장관이 중동지역 안보 대화 ‘마나마 대화’에서 질의응답 중 ”북한은 여전히 코로나19 확진자가 전혀 없다고 주장하지만 믿기 어렵다”면서 ”모든 신호는 북한 정권이 코로나 통제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언급한 데 대한 것이다.

강 장관은 북한이 확진자가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코로나19를 과도하게 통제하는 것을 두고 ”이상한 상황”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를 두고 ”앞뒤 계산도 없이 망언을 쏟는 것을 보면 얼어붙은 북남관계에 더더욱 스산한 냉기를 불어오고 싶어 몸살을 앓는 모양”이라며 ”그 속심 빤히 들여다보인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정확히 들었으니 우리는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고 아마도 정확히 계산되어야 할 것”이라며 경고성 메시지를 덧붙이기도 했다.

북한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국경을 폐쇄하고 초강경 대응을 이어가고 있으며, 자국 내 확진자가 단 한명도 없다고 밝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