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5월 12일 11시 13분 KST

'동성애=정신병, 위안부 피해 배상금=밀린 화대' 혐오+비하 발언한 김성회 비서관에 대한 대통령실의 입장은 애매모호하다

”조금 더 지켜보겠다.”

뉴스1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은 12일 동성애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두고 과거 혐오 및 비하 발언을 한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의 거취에 대해 ”조금 더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대통령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용산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권에서 어제 김 비서관 과거 발언에 대해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하는데 입장이 없다던 대통령실의 입장 변화가 있나’란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비서관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과거 같은 공간에 올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 배상금을 ‘밀린 화대’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지나친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깨끗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성회 페이스북
김성회의 글.

김 비서관은 ”박근혜 정부 때 진행된 한일 정부 간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합의하면서 포괄적 사과와 배상이 이뤄진 것을 트집 잡고 개인 보상을 집요하게 요구하는 누군가와 언쟁하면서 댓글로 대꾸한 것이 문제가 된 듯하다”며 ”개인 간 언쟁을 하다 일어난 일이지만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 비서관은 ‘동성애는 정신병’이라는 과거 발언에 대해서도 ”개인의 성적 취향에 대한 혐오 발언의 성격이 있었다는 것을 인정하며 사과드린다”고 했다.

다만 ”저 개인적으로는 동성애를 반대한다”며 ”많은 경우는 후천적인 버릇이나 습관을 자신의 본능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본다. 그런 경우에도 동성애가 바람직한 것이라고 보기보다 흡연자가 금연 치료를 받듯이 일정한 치료에 의해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기 뜻을 굽히지 않았다.

김 비서관은 과거 발언이 조명되고 있는 데 대해 언론 탓으로 돌렸다. 그는 ”비서관 임명 발표 뒤 일부 언론들이 집요하게 저를 파헤치고 있다”며 ”그동안 제가 내로남불 586 세력과 종북주사파에 대해 지속적으로 비판해온 것에 대한 앙갚음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뉴스1 김일창 기자,유새슬 기자 ic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