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17일 00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1월 17일 00시 39분 KST

“부검 가면 그날 먹는 밥은 내장탕” 전직 강력계 형사 김복준 교수가 초임 형사가 내성을 키우는 방법에 대해 공개했다

훈련을 위해 이 정도까지.......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형사들이 국밥을 즐겨 먹는 이유를 설명한 김복준 교수.

김복준 교수가 초임 형사가 내성을 키우는 방법에 대해 폭로했다. 놀랍게도 초임 형사가 부검 교육 후 바로 먹는 음식은 내장탕이었다.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전직 강력계 형사 김복준 교수가 김준호, 강재준, 곽시양과 함께 방탈출 게임에 참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탈출에 성공한 네 사람은 경찰서 단골 메뉴인 국밥을 먹기 위해 국밥집으로 이동했고, 김준호는 “형사들이 국밥을 먹는 이유가 빨리 수사를 하기 위해 먹는 거냐?”라는 질문을 건넸다.

이에 김복준 교수는 “맞다”면서 “언제든지 부르면 총알같이 튀어나갈 수 있도록 국밥을 먹는 거다. 우리 때는 국밥이 주식이었는데 이제는 아니다. 후배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니까 스파게티, 햄버거, 샌드위치를 먹는다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초임형사가 내성을 키우는 방법을 폭로한 김복준 교수.

이어 김준호는 “형사들은 사건 현장에 다녀와서 밥을 먹을 때 속이 좀 이상하지 않냐?”라고 물었고, 김복준 교수는 “형사 초년병 시절에 훈련이 좀 된다. 부검 갈 때 항상 막내들이 간다”라고 답했다.

그는 “막내들에게 부검하는 것을 견학시킨 다음에, 국과수 바로 나와서 좌해전해서 200m 가면 내장탕 집이 있다”면서 “반드시 부검 가면 그날 초임 형사를 교육시킬 때 먹이는 밥은 내장탕”이라고 덧붙여 탄식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왜 내장탕을 먹이냐?”라는 질문에는 “내성이 생기게 하는 것”이라며 “그걸 자주 하다 보니까 솔직히 시신 옆에서 밥도 먹는다”라고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