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24일 13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8월 24일 13시 40분 KST

“당신의 짝꿍은 쉬는 날이 없다" ‘옥주부’ 코미디언 정종철이 육아는 아내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고 일침을 날렸다

“애들이 왜 엄마만 찾는 걸까? 그건 당신이 안 받아줘서 그렇다”

인스타그램
정종철 / 정종철과 아내 황규림

‘옥주부’ 코미디언 정종철이 육아와 가사 노동을 분담하지 않는 남편들을 향해 일침을 날렸다. 

지난 23일 정종철은 인스타그램에 “애가 하루 종일 엄마만 바라보고 있다. 찡찡찡. 엄마 보고 뭘 해달란다. 결국 울음이 터지고 시끄러워진다. 아빠는 TV를 봐야 하는데 애가 우니 소리가 안 들린다고, 볼륨을 키운 탓이다”라고 운을 떼며 어느 가정의 평소 모습을 전했다.

정종철은 “정신이 하나도 없는데 엄마는 시간에 또 쫓긴다. 아침 상 치웠더니 점심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게 요즘 내 사람들의 일상이지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아빠도 할 말이 있다. ‘나도 도와주고 싶은데, 애들이 엄마만 찾는 걸?’이라고. 그렇지만 생각해 봐라. 애들이 왜 엄마만 찾는 걸까? 그건 당신이 안 받아줘서 그렇다”라며 “애들이 뭘 원하는지 아는가? 애들이 뭘 먹고 싶은지는 아나? 애들이 뭘 좋아하는지 아는가?”라고 물었다. 

인스타그램
정종철

그는 “한 주 동안 엄청 힘들게 일하고 온 거 안다. 저도 일하는 사람이니까. 쉬는 날 충분히 집에서 편하게 쉬고 싶은 게 당연하다”면서도 “그렇지만 당신의 짝꿍은 쉬는 날이 없다. 퇴근 시간도 없다. 뭘 바라고 퇴근 안 하는 게 아니다. 이게 당연한 건 줄 아는 것이다”라고 했다.

또한 정종철은 “얼마나 엄마들이 헌신적인지, (심지어) SNS 아이디도 자기 본인의 이름이 없다. 누구누구 맘, 이렇다”라며 “당신을 만나기 전, 아이를 낳기 전까진 그녀는 자기 이름을 쓰는 주인공으로 살았지만, 잊고 사는 것이다. 자신이 주인공이었는지를”이라고 누구의 엄마, 아내로 살아가는 여성들을 위로했다.

이어  “힘드신 것 안다. (토닥토닥) 쉬는 날이라 생각하지 말고, 가족과 함께 하는 날이라고 생각해야 한다”며 남편들을 향해 당부했다.

끝으로 “아이들이 엄마만 졸졸 쫓아다닐 때, 아빠는 아이를 졸졸 쫓아다녀 봐라. 그게 아마 육아의 시작이 될 것이다. 행복은 남한테 아무리 잘해줘 봐야 찾아오질 않는다. 행복이란 나와 가족에게 잘해주니 찾아오더라”라고 조언을 건넸다.

인스타그램
정종철 인스타그램

한편 정종철은 2006년 배우 황규림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뒀다. ‘옥주부’라고도 불리는 그는 앞서 인스타그램을 통해  살림을 도와준다고 생각하는 대한민국 남편들에게 일침을 가한 바 있다. 

당시 정종철은 “살림에는 네 일, 내 일이 없다. 둘의 일이다. ‘도와줄게‘라는 말보단 ‘내가 할게’라는 표현이 맞다”면서 ”아내가 괜찮다며 쉬라는 것은 한편으론 네가 부엌일 한다고 해도 어차피 다시 정리해야 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전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