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4일 12시 02분 KST

"결혼해서 무엇이 좋냐" 질문에 전진이 "밥을 차려주면 맛있게 먹는 아내의 모습을 볼 때"라고 답해 김숙이 감탄했다

아내가 차린 밥상을 받는 김승현과 상반된 모습이다.

2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 스타’에서 전진이 가모장 김숙의 칭찬을 받았다.

이날 허경환의 친구를 모은 ‘허친소 특집‘으로 김승현, 김형준과 함께 출연한 전진은 ‘결혼’과 관련한 질문을 많이 받았다. 먼저 박나래가 ”결혼을 전파하고 다닌다고”라고 질문했고 전진은 ”평생 허하고 외롭게 살았다”라고 고백하며, ”하지만 결혼하고 싹 없어졌다. 좋은 사람과 함께 있으니까”라고 말해 신혼의 달달함을 뽐냈다

MBC 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MBC 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이어서 박나래가 ”결혼하고 뭐가 제일 좋냐”고 묻자 김승현은 ”힘들고 고되게 일하고 왔을 때 아내가 밥상을 차려주면 너무 힘이 된다”고 답했지만, 전진은 ”저는 열심히 일하고 들어가서 밥을 차려준다”며 ”그걸 맛있게 먹는 아내 모습을 봤을 때(제일 좋다)”라고 답해 모두의 감탄을 끌어냈다.

MBC 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MBC 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김숙은 ”전진이 윗길이다”며 전진을 칭찬했고, 전진은 ”사랑하는 사람이 뭔가 하는 걸 보기만 해도 기분 좋은 게 있다”며 아내 류이서가 밥만 먹어도 기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승현이 응수하듯 ”설거지는 제가 한다”고 수습하자 김숙이 ”그건 당연한 거지”라고 대꾸했다.

MBC 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MBC 에브리원 '비디오 스타'

추가로 박나래가 ”나는 내 아내를 위해서 이것도 할 수 있다?”고 질문을 던지자 전진은 바로 ”정말 저는 목숨도 걸 수 있다”며 ”배틀이 아니고 당연하지 않냐”고 답해 다시 한번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김승현이 ”저는 명의를 다 아내 걸로 바꿀 수 있다”고 말하자 전진이 ”저는 죽는다니까요. 명의는 당연한 거지”라고 답해 마지막까지 주목을 받았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