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3일 11시 00분 KST

장윤정이 핸드폰에 메모해뒀던 연우·하영이와의 에피소드를 그림 동화책 '모두의 눈 속에 내가 있어요'로 발간한다(공식)

장윤정은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책 출간을 준비하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아이오케이컴퍼니/KBS
장윤정이 연우와 하영이의 이야기를 동화로 썼다.

가수 장윤정이 작가로 변신했다.

장윤정은 오는 15일 그림동화책 ‘모두의 눈 속에 내가 있어요‘를 발간한다. ‘모두의 눈 속에 내가 있어요’에는 장윤정과 두 아이 연우, 하영의 에피소드가 담겼다.

제목 ‘모두의 눈 속에 내가 있어요’는 연우와의 에피소드에서 비롯됐다. 어느 날 장윤정 눈 속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고 놀란 연우가 ”엄마 눈 속에 내가 있어요”라고 말한 데서 제목이 탄생했다는 후문이다.

장윤정이 글을 썼고, 그림은 원유미 작가가 맡았다. 출판사 성안당 블로그에서는 출간 앞둔 그림동화책을 일부 공개했다. 투꼼 남매를 쏙 빼닮게 그린 그림체가 인상적이다.

성안당TV
'모두의 눈 속에 내가 있어요' 책 표지

아이들과의 에피소드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시간이 날 때마다 핸드폰에 메모해두었던 장윤정은 이번 ‘모두의 눈 속에 내가 있어요’를 통해 독자들에게 따뜻한 공감과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장윤정은 책 발간에 앞서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를 통해 ”평소 저희 집 육아 교육법이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조금은 답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며 기획 배경을 밝혔다.

지난 3월 장윤정은 출연 중인 티캐스트 E채널 ‘맘 편한 카페’에서 책을 준비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출판사 관계자들과의 미팅 자리에서 꼼꼼하게 원고를 챙기던 장윤정은 ”이렇게 과정을 찍어놔서 다행이다. 나중에 대필이냐 뭐냐 할까봐”라고 안심했다. 

티캐스트 E채널
장윤정이 진행하는 예능 프로그램 '맘 편한 카페'에서 선공개된 동화 속 투꼼 남매.

이어 ”저희 아이들과 실제 있었던 에피소드에 얽힌 이야기를 아이들이 듣고 보기 좋게, 또 저희 아이들을 가르칠 때 했던 표현들로 꾸며 그림책을 만들어봤다”라며 ”저는 제 아이들이 주어진 상황과 타인과의 다름에 공감할 수 있는 어른이 되어주길 바란다. 더불어 이 책을 읽는 모든 아이가 아름다운 표현들로 세상을 배워 정서적으로 건강하고 안정되어 포근한 사람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전했다.

장윤정과 도경완은 KBS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연우와 하영이와 함께하는 사랑스러운 일상을 공개해왔다. 두 아이는 국민 손주로 등극하며 엄청난 인기를 모았지만, 도경완 아나운서의 KBS 퇴사 후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게 됐다. 도 아나운서는 최근 유튜브 ‘도장TV’를 열었고, 아이들을 모습을 조금씩 보여주고 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