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11일 10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11일 10시 47분 KST

장혜영 의원도 박원순 시장 사망에 "아직 우리가 알아야 할 것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고 말했다.

뉴스1
장혜영 정의당 의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박원순 시장 사망과 관련해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이 우리 사회에 남긴 족적이 아무리 크고 의미 있는 것이었다 해도 아직 우리가 알아야 할 것들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누군가 용기를 내어 문제를 제기했지만 수사를 받을 사람은 이 세상에서 사라졌다”며 ”어렵게 피해를 밝히고 문제를 제기한 사람의 마음을 돌보기는커녕 음해와 비난, 2차 가해가 일어나는 것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0일 오후 박 시장의 빈소를 찾은 직후 ”고인의 영면을 기원한다”면서도 박 시장의 전 비서를 향해 ”이 상황이 본인의 책임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꼭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2차 가해는 절대 없어야 한다는 점을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도 10일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 비서를 향해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며 조문을 가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래는 장 의원이 올린 글 전문이다.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습니다. 고인이 우리 사회에 남긴 족적이 아무리 크고 의미있는 것이었다 해도, 아직 우리가 알아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누군가 용기를 내어 문제를 제기했지만 수사를 받을 사람은 이 세상에서 사라졌습니다. 그렇게 이 이야기의 끝이 ‘공소권 없음’과 서울특별시의 이름으로 치르는 전례없는 장례식이 되는 것에 당혹감을 느낍니다. 어렵게 피해사실을 밝히고 문제를 제기한 사람의 마음을 돌보기는커녕 이에 대한 음해와 비난, 2차 가해가 일어나는 것에 단호히 반대합니다.

슬픔과 분노 속에서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아야 합니다. 제대로 알지 못하면 제대로 기억할 수 없고, 기억할 수 없다면 이 다음에도 제대로 대처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전례없이 행해져야 하는 것은 서울특별시장이 아니라 고위공직자들이 저지르는 위계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철저한 진상파악이고 재발방지 대책입니다.

참 어려운 시간이 지나고 있습니다. 우리의 마음이 이 순간을 견디며 현명한 길을 찾아낼 수 있을 만큼 단단하기를 바랍니다. 유가족들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