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2일 08시 49분 KST

'연반인' 재재가 '독립만세'에서 공개한 생애 첫 독립 하우스에서는 회사가 보였다

"성공한 기분이 든다" - 재재

JTBC
JTBC '독립만세'

방송인 재재가 생애 첫 독립 하우스를 공개했다.

재재는 1일 JTBC ‘독립만세’에서 회사 근처에 구한 첫 집을 선보였다. SBS에서 프로듀서 겸 진행자로 근무 중인 그는 목동에 위치한 회사에 도보로 다니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내며 양평동과 선유도 근방의 집을 물색했다.

이날 재재가 소개한 자택은 안양천이 보이는 통창 뷰가 매력적인 투룸이었다. 그는 ”(처음) 독립하는 데 한 번 제대로 해 보자는 마음에 예산에 맞는 집을 구했다”라며 ”코너 통창뷰가 너무 좋았다. 바로 앞에 회사가 보인다는 점이 마음을 흔들더라”라고 밝혔다.

‘회사뷰’를 강조한 재재는 ”집에서 회사 건너편 건물이 보인다. 살짝 가려져 있다. 적정 거리라서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사 직후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성공한 기분이 든다”며 새 집에 대한 설렘을 한껏 드러내던 재재였지만 너무 바빠 집 정리를 할 시간조차 나지 않는 일상을 보냈다. 그는 이사 이틀이 지나서야 겨우 침대를 설치했으나 통일성 없는 가구 배치로 스튜디오의 장난 섞인 타박을 받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