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17일 20시 56분 KST

"명품보다 보세 옷이 더 많다"고 말한 바 있는 '솔로지옥' 송지아(프리지아)가 '짝퉁 옷 입었다' 논란 불거지자 자필 사과문 통해 깔끔하게 사과했다

곧 구독자 200만명 돌파하는 프리지아.

프리지아 인스타그램/유튜브
송지아 

넷플릭스 ‘솔로지옥‘으로 큰 인기를 끈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가 ‘짝퉁 옷을 입었다’는 지적이 불거지자 자필 사과문을 발표했다.

프리지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사과문에서 ”현재 SNS 및 솔로지옥에서 입었던 일부 옷에 대한 논란이 있는데, 가품 논란은 일부 사실”이라며 ”디자이너 분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들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프리지아
프리지아 사과문 

그러면서,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들에 대해 심각하게 인지하고 반성하겠다”라며 ”가품이 노출된 콘텐츠는 모두 삭제했고, 저로 인해 피해를 본 브랜드에게도 사과하겠다”고 강조했다.

프리지아는 ”저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팬분들, 구독자분들, 브랜드 관계자를 포함해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더욱더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가겠다”고 글을 맺었다.

프리지아
프리지아 
프리지아
프리지아 

프리지아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유튜브에서 ”저를 잘 모르는 사람들은 조금 오해를 하는 것 같다. 프리지아는 다 명품만 입는다고 오해를 하시는 것 같은데, 명품보다 보세 옷이 많다”고 말한 바 있기도 하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