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2일 16시 48분 KST

방송인 홍석천은 사기당한 적도 있고, 보이스피싱을 당한 적도 있다

"저는 인생에서 지인들에게 사기를 정말 많이 당했다" - 홍석천

뉴스1
홍석천 

방송인 홍석천이 과거 사기와 보이스피싱 피해를 본 적이 있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홍석천은 22일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의 ‘손해사정사’ 코너에서 ‘(이태원 식당을 접으면서) 얼마나 손해를 봤냐’는 질문에 ”이것저것 다 따지면 3억5000만원에서 4억 정도, 1년에 그렇게 나왔다”고 답했다.

홍석천은 이날 ”저는 인생에서 지인들에게 사기를 정말 많이 당했다. (자주가 아닌) 가끔 연락하는 지인들이 그랬다”며 구체적인 피해 경험도 들려줬다.

홍석천은 ”방송작가 하는 형이 갑자기 연락 와서 만났는데 시놉시스를 보여주며 1500만원만 빌려달라고 하더라. 시트콤 작가 출신이라 굉장히 이야기가 탄탄했고, 웃음과 짠함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어떻게 사기를 쳤냐’는 물음에 그는 ”그 형이 나한테 작가로 잘 나가다가 후배들한테 밀리니까 이사를 남양주로 했는데 건강에 이상도 왔다고 말을 하더라. 그러면서 형수님 얘기도 했다”며 ”가족 얘기가 나오니까 후배로서 이 정도는 빌려줘도 되겠다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홍석천은 ”새로 들어갈 작품에서 배역을 주겠다고 해서 손해는 아니라 생각해 바로 돈을 보냈다”며 ”심지어 차용증까지 썼는데, 소용이 없었고 연락이 끊겼다”고 회상했다.

 

보이스피싱도 당한 홍석천 

보이스피싱도 당했다는 홍석천은 “3년여 전에 580만 원 당했다”라고 말했다.

홍석천은 ”당시 태국에서 촬영 중인데 친한 형이 연락 왔는데 문자로 ‘아파서 돈이 모자란데 580만원이 필요하다. 일주일만 쓰고 주겠다’라고 하더라”며 ”촬영 중이라 바로 계좌로 보냈다. 그런데 이후에 알고 보니 피싱을 당한 것이었다”고 전했다.

다행히도 보이스피싱범을 잡았다는 홍석천. 그러나 홍석천은 ”보이스피싱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서 60만원대 피싱에 성공했는데, 그 피해자가 신고를 해서 계좌가 정지됐다”며 ”(받아야 할 돈은 있지만) 3년째 못 돌려받고 있는 상태”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