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27일 11시 05분 KST

"역대 가장 개운한 집"으로 꼽힌 '신박한 정리' 홍석천 집 (영상)

이태원의 마지막 가게를 정리하며 눈물 쏟은 사연도 전했다.

방송인 홍석천이 26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 출연했다. 최근 운영하던 레스토랑을 정리한 그는 ”가게의 예쁜 물건을 집에 갖다놨는데 정리가 안 되더라”면서 정리를 의뢰했다.

tvN
26일 '신박한 정리' 중
tvN
26일 '신박한 정리' 중

홍석천의 집에는 온갖 예쁜 예술품과 인테리어 물품들이 흩어져 들어차 있었다. 홍석천은 ”뭔가 들어오기만 하고 나간 게 없더라. 뭔가 비워내고 새출발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절실했다”라고 의뢰 이유를 말했다.

각종 물건들이 쏟아지자 MC들도 놀랐다. 골동품, 예술품같은 소품은 물론, 홍석천이 레스토랑을 하면서 쓰던 프라이팬, 금고, 지폐계수기들은 오랜 추억을 소환했다.

tvN
26일 '신박한 정리' 중
tvN
26일 '신박한 정리' 중

홍석천은 외조카 남매를 2008년 입양해 법적인 아버지가 된 바 있다. 정리를 점검하는 날에는 남매 중 딸 홍주은씨가 출연했다. 딸은 평소에도 아버지의 집을 정리하라고 잔소리를 많이 했었다고. 현관부터 깔끔하게 정리된 상태로, 홍석천은 눈을 돌릴 때마다 ‘대박’을 외쳤다. 온갖 물건들이 가득했던 거실도 깔끔하게 정리됐다.

신애라는 ”홍석천씨가 굉장히 큰 변화의 중간에 서있는 것이고 1막이 정리되고 2막이 시작된다고 할 수 있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다면 행복하다”라고 했다. 이에 홍석천은 ”울컥한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tvN
26일 '신박한 정리' 방송 중
tvN
26일 '신박한 정리' 방송 중

깔끔하게 정리된 방안에는 입양한 조카들과의 추억이 담긴 사진이 가득한 앨범도 있었다. 딸 주은씨는 ”입양되던 그때는 사실 혼란스럽기는 했다”라고 했다. 홍석천 역시 ”나랑 같이 살아도 괜찮나? 나도 자신이 없었다. 성이 바뀌는 것이니까 친구들이 혹시나 나같은 삼촌 생겼다고 놀림당하지 않을까 싶었다”라고 말했다.

주은씨는 ”아버지는 일하는 부분에서는 엄격하다. 일할 때는 사장님이고, 삼촌이자 아빠인데 많이 어렵다”라면서 ”이번에 가게 정리하면서 엄청 많이 울었다”라고 했다.

홍석천은 “13년은 내가 만든 가게인데 이번에는 딸이 하나하나 다 만든 가게다. 버틸 수 없으니까 이야기를 했고 딸도 ‘손해가 많아서 여기서 그만 쉬자’고 하더라”라고 했다. 이어 ”안 울었는데, 동네 사람들이 현수막을 걸어준 걸 알고 20년동안 이태원에서 있던 모든 역사가 뚝 끊어지는 느낌이어서 혼자 집에서 많이 울었다”라고 했다.

tvN
26일 '신박한 정리' 방송 중

정리된 집을 다 본 홍석천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지쳐있는 상태인데, 정말 선물을 받았다”라며 ”그동안 집을 전혀 신경을 쓰지 못 하고 가게에 신경쓰고, 애들에게도 가게가 제일 중요하다고 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을 것이다”라고 했다.

이어 ”가게 정리를 다 하고 나서 집에만 있었다. 그런데 집이 나에게 편하지 않더라. 앞으로 어떻게 헤쳐나가야 하나 이런 생각이 있었는데 (집이 정리되니)이제부터는 다시 밖으로 나갈 수 있는 에너지를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tvN
26일 '신박한 정리' 중
tvN
26일 '신박한 정리' 중
tvN
26일 '신박한 정리' 중
tvN
26일 '신박한 정리' 방송 중

아래에서 이날 방송 하이라이트 영상을 볼 수 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