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8일 16시 40분 KST

홍현희가 “'맘 편한 카페' 출연하는 동안 결실을 맺겠다"며 임신 계획을 밝혔다

'아기 나오는 명당'인 집에 살고있는 홍현희-제이쓴 부부.

E채널 제공
티캐스트 E채널 '맘 편한 카페' 제작발표회

코미디언 홍현희가 임신 준비 사실을 털어놨다. 

28일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티캐스트 E채널 ‘맘 편한 카페’ 제작발표회에서는 제영재 PD와 이동국, 홍현희, 이유리, 송경아, 최희가 참석했다. 

이날 홍현희는 임신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했다. 아직 ‘맘’이 아닌 그는 이곳에서 다양한 노하우를 얻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홍현희는 “결혼 4년 차다. 이제 결실을 맺어야 할 때”라며 “저는 아직 아기가 없는데 정보를 들으면서 마음도 편해지고 스킬적인 조언을 들으면서 차근차근 엄마를 준비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출연하는 동안 여러분께 (임신 소식을) 알려드릴 수 있도록 부지런히 노력하겠다”며 “아직은 혼자만 노력하고 있는데 이제는 제이쓴 씨와 같이 노력할테니까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의지를 보였다.

앞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홍현희 남편 제이쓴은 아내가 임신으로 보이는 증상을 나타내자 “온갖 생각이 다 들었다”며 속마음을 고백한 바 있다.

당시 제이쓴은 “집도 이사 가야 하나? 아기 방도 예쁘게 꾸미고 싶고 별의별 생각이 다 들었다. 게다가 지금 저희가 사는 집이 아기가 나오는 명당이라더라”고 밝혔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