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9일 16시 36분 KST

한동훈 검사장이 압수수색 과정에서 정진웅 검사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 검사장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뉴스1
한동훈 검사장

‘검언유착 의혹’에 연루돼 조사를 받고 있는 한동훈 검사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담당 부장검사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 측은 오히려 해당 부장검사가 넘어져 치료 중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한 검사장 측은 29일 ”금일 한 검사장은 정진웅 형사1부장으로부터 법무연수원 압수수색 절차 과정에서 일방적인 신체적 폭행을 당했다”며 ”공권력을 이용한 독직폭행”이라는 입장을 냈다.

이날 정진웅 부장검사를 포함한 형사1부 소속 검사들은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에서 한 검사장 휴대전화 유심 카드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한 검사장은 정 부장검사의 승인을 받고 변호인에게 전화를 하고자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푼 순간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사장 측은 ”정 부장이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며 한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몸 위에 올라타 한 검사장의 몸을 소파 아래로 넘어뜨렸다”며 ”정 부장이 한 검사장 위에 올라타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얼굴을 눌렀다”고 설명했다.

또 정 부장검사가 자신을 넘어뜨린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폭행이 아닌 제지라고 반박했다는 것이 한 검사장의 의견이다. 이와 함께 법적 대응을 예고했지만 서울중앙지검 측의 말은 다르다.

지검은 ”이날 오전 한 검사장을 소환조사하고 압수된 휴대전화 유심을 임의제출 방식으로 확보할 예정이었다”며 ”한 검사장이 소환에 불응함에 따라 현장 집행에 착수했고 그 과정에서 한 검사장의 물리적 방해 행위 등으로 담당 부장검사가 넘어져 현재 병원 진료 중”이라고 대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