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1월 02일 14시 36분 KST

새해 첫날부터 강원도 동부전선 최전방 철책을 넘어 1명이 월북했다

군 당국이 놓친 3시간.

fhm via Getty Images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

2022년 새해 첫날 강원도 동부전선 최전방에서 우리 국민으로 추정되는 1명이 철책을 넘어 월북한 사실이 확인됐다.

2일 합동참모본부는 ”어제(1일) 오후 9시20분께 동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미상 인원 1명을 감시장비로 포착해 신병 확보 위해 작전 병력 투입해 DMZ 작전 중 해당 인원이 오후 10시40분께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월북한 것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군 당국이 비무장지대에서 월북하려는 자를 확인한 시각은 1일 오후 9시20분쯤이었으나, 이 사람이 GOP 철책을 넘은 시간은 그보다 앞선 오후 6시30분경이었다. 군 당국이 3시간 가까이 월북 시도를 파악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뉴스1
2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군 초소에서 북한군 병사들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2022.1.2

합참 관계자는 ”(과학화 경계 감시 장비) CCTV에 포착됐는데 당시 CCTV 감시병이 인지하지 못했고 이후 재생 과정에서 월책 모습이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월북자의 신원과 생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날 오전 군 당국은 국민 보호 차원에서 대북 통지문을 발송한 상태다. 현재까지 북한군 특이 동향은 없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