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23일 10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4월 23일 16시 25분 KST

김희철이 "선처 없다"며 악플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최근 위근우 기자와 벌인 설전에 대한 심경도 전했다

김희철 유튜브 캡처
김희철

가수 김희철이 최근 위근우 기자와 벌인 설전에 속내를 털어놓으면서 악플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김희철은 방송에서 고 설리와 구하라를 언급했다가 위근우 기자와 설전을 벌인 바 있다.

김희철은 22일 트위치 생방송에서 “’도대체 내가 방송에서 발언한 어떤 게 그분의 심기를 건드린 것이고 도대체 뭐가 이렇게까지 꼬였을까 싶어서 반박 글을 썼다”며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논점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이미 예상되는 악플이라고 하기에도 뭐한 댓글들이 달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희철은 악플에 강경 대응을 예고하면서 가수 아이유와 배우 김가연을 언급했다. 그는 두 사람을 ‘악플 전문가’로 칭하면서 특히 김가연에게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가능한 만큼 다 (경찰에) 넘길 거다. 힘들겠지만 그대로 할 거다. 청소하는 노력이라도 해야 한다”며 “벌금이 얼마인가는 중요하지 않다. 나는 손해 볼 것도 없고 선처도 없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이어 “자기들이 단합을 한다는데 과연 경찰분들 앞에서, 자기 가족들 앞에서도 그렇게 단합할 수 있는지 보자. 그 화력, 경찰서에서도 보여달라. 당분간은 이 이야기를 하지 않고 쥐도 새도 모르게 진행하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김희철은 지난 20일 JTBC ’77억의 사랑’에서 고 설리와 구하라를 언급하며 “가장 화가 나는 게 요즘은 성별을 갈라서 싸우지 않냐. 남자들은 성희롱으로 모욕적인 말을 하고, 여자들은 여자 망신이라고 모욕적인 말을 하다가 두 친구가 세상을 떠났다”고 발언했다.

이에 위근우 기자가 “‘성별 간 갈등’에서도 남녀 둘 다 잘못이라는 결론을 이끌어낸 것은 논리적 비약”이라고 해당 발언을 지적하자, 김희철은 “성별을 떠나 범죄 저지르면 그냥 범죄자”라고 거듭 반박하면서 설전이 이어졌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