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29일 14시 16분 KST

'팬티 빨기 숙제' 울산 남교사가 "마녀사냥"이라면서 인터넷 실명제를 제안했다

'섹시팬티, 자기가 빨기' 등의 제목으로 관련 영상을 올리기도 했던 초등교사

뉴스1(해당 유튜브 캡처)
A교사가 운영하는 유튜브에 올린 영상. 현재 제목은 수정된 상태

학생들에게 속옷 빨래를 숙제로 내주고, 일부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되는 울산 초등학교 교사가 29일 SNS로 억울함을 토로했다. 

A씨는 ”지인들의 격려 문자와 전화로 견디고 있다. 마녀사냥 남의 일인 줄 알았다”며 ”그분들 또한 자신의 가족이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왜 모르시는지 안타깝다”고 했다.

A씨는 이어 ”이 고통은 저 하나로 이젠 끝나야 한다. 왜 연예인이 자살하는지 알 것 같다”며 많은 비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최근 불거진 논란들에 대해선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저희 반 부모님과 아이들에게 사과를 드린다”면서 ”직접적으로 상처받은 분이 그렇게 많으시다면 교직을 그만두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A씨는 ”더 이상 교육이 맘카페나 익명의 네티즌들에게 휘둘려서는 안 된다”면서 특정 온라인 커뮤니티 및 맘카페 실명제를 위한 서명 운동을 제안했다.

A씨 SNS 캡처
A씨가 29일 SNS로 전한 심경

그는 ”변호사님! 단독으로 결정하고 행동해서 죄송하다”면서 ”제가 이렇게 해도 세상은 안 바뀐다는 걸 안다. 하지만 이 글로 인해 익명으로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사람이 몇 명이라도 줄어든다면 조금 더 따뜻한 세상이 되겠죠?”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교육청은 A씨를 담임 업무에서 배제한 뒤 경찰에 신고했으며, 울산경찰청은 28일 수사에 착수했다.

A씨를 파면해야 한다는 청와대 청원에는 하루 만에 9만명 넘는 시민들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