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4일 14시 16분 KST

'텔레그램 n번방' 피해자가 "가해자들이 강력한 처벌을 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피해자는 당시 중학생이었다.

stockcam via Getty Images
텔레그램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피해자가 라디오에 출연해 자신의 피해 사례를 알렸다.

‘박사방’ 피해자라고 밝힌 A씨는 24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가졌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 피해자가 언론과 육성 인터뷰를 진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A씨는 누군가 나서서 공론화시켜야 한다는 생각에 인터뷰를 결심했다고 한다.

지난 2018년 중학생이었던 A씨는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채팅 어플을 통해 일자리를 찾다가 월 400만원의 조건 만남을 제안하는 박사와 처음 알게 됐다.

이후 박사에게 이름, 전화번호, 주소, 계좌번호 등을 차례로 알려줬던 A씨는 박사가 요구하는대로 성 착취 영상물을 찍어 보냈다. A씨는 ”여기서 그만둔다고 하면 그 사람이 (개인) 정보를 가지고 협박을 할까 봐”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렇게 A씨가 박사에게 찍어 넘긴 성 착취 영상은 40개가 넘었다.

A씨는 ”신체가 상처받은 것보다 마음 상처가 되게 커서요. 그때부터 잠을 아예 못 잤어요”고 말했다.

언론을 통해 신상이 공개된 박사 조주빈의 얼굴을 보면서 A씨는 ”진짜로 손이 떨렸다”고 말했다.

”앞에서는 선량한 척하면서 뒤에서는 이렇게 미성년자 포르노를 다 공개해버리고 협박을 하고 한 사람의 인생을 망친다고 하는 게 정말 화가 나고 미칠 것 같다고요.”

그러면서 ”(조주빈이) 감옥에서 평생 썩었으면 좋겠어요. 어차피 나와서 그 사람이 반성한다는 보장도 없잖아요”고 덧붙였다.

 

A씨는 실제 피해자가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 수보다 많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A씨는 “10살짜리 애한테 몸 사진을 보내주면서 기프티콘 5만원짜리 주겠다”는 사건을 들어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회생활 같은 거 아예 모르는 미성년자들한테 더 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A씨는 같은 피해를 입은 여성들에게 함께 목소리를 내달라고 호소했다.

A씨는 ”용기를 안 내면 수면 위로 올라온 게 다시 가라앉을 수 있으니까 가해자들이 강력한 처벌을 받을 수 있게 용기를 내주시면 진짜 너무 감사할 것 같다”며 ”이제 그만 힘들어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