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21일 17시 12분 KST

경찰청장이 보수단체 개천절 집회 강행 움직임에 "집결 자체를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개천절 집회는 21일 현재까지 798건 신고됐다.

 

 

뉴스1
김창룡 경찰청장

보수단체들이 사전 금지 통고에도 개천절 집회 강행을 예고하자 경찰이 예외 없는 엄중 처벌 의지를 천명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21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이날 현재까지 798건 접수된 개천절 집회와 관련해 ”10명이 넘는 집회 신고와 서울 종로·중구 등 일체 집회가 금지된 장소에 대해선 예외 없이 금지 통고했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집회 신고 단계뿐만 아니라, 향후 이런 집회금지에 대해 가처분신청 등 법적인 절차가 진행될 때를 대비해서 철저하게 경찰의 입장이 수용될 수 있도록 충분히 대비를 하고 있다”라며 ”지난 번 같이 법원 인용으로 인해서 집회가 개최되는 사유가 없도록 서울시 등 필요한 부처와도 성실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재확산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지난달 15일 광복절 집회 사례를 가리킨다. 서울시와 경찰은 광복절 대규모 집회금지명령을 내렸으나 보수단체들은 이 명령을 집행정지해 달라며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은 이를 일부 인용했다.

김 청장은 집회 강행 단체에 대해 ”집회 장소에 경찰을 사전에 배치하고 폴리스 라인이라든지 철제 펜스를 설치해서라도 집결 자체를 원천 차단하고 제지를 할 것”이라며 ”미신고 불법집회를 강행한다면 즉시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불응하는 사람은 현장에서 체포하거나 체포가 어려울 경우에는 채증 통해서 반드시 예외 없이 엄중 사법처리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 광복절 불법집회에는 ”전담 수사팀을 편성해 철저하고 빠짐없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