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8일 00시 07분 KST

"그냥 갈라서자" 방송 촬영 망각하고 진심으로 싸운 팽현숙·최양락 부부가 진짜로 '이혼 부부 1호'가 될 뻔했다

팽-최 부부의 충격적인 싸움을 지켜본 최수종은 왈칵 눈물을 쏟았다.

JTBC
팽현숙 

팽현숙, 최양락 부부가 충격적인 부부 싸움으로 이혼까지 언급했다.

17일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팽현숙, 최양락 부부가 정말로 ‘코미디언 이혼 부부 1호’가 되기 직전의 상황에 놓인 모습이 그려졌다.

발단은 최양락이 술을 마시고 집에 들어오지 않은 것이었다. 아침까지 남편을 기다린 팽현숙은 최양락과 다툼을 벌이던 중 ”나이 먹어서 이렇게 살고 싶냐. 빌붙는 것도 하루 이틀이지”라는 말을 쏟아낸다. 순간 최양락의 눈빛이 심각해지는데, 팽현숙은 아랑곳하지 않고 ”당신은 하는 일도 없이 나한테 빌붙어 살지 않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JTBC
분노한 최양락 

최양락은 ”빌붙는 게 아니라 당신을 도와주는 것”이라며 ”남편 머리채 잡고 쪽파 던지는 것도 다 참았는데 반성은 못 할 망정 어떻게 그런 소리를 하느냐”고 싸늘하게 맞받았다. 방송화면으로 보기엔 민망할 정도로 몸으로 실랑이까지 벌인 두 사람. 팽현숙은 결국 ”저녁에 그렇게 마음껏 다니고 싶고, 집에 안 들어오고 싶으면 갈라서. 그러고 편하게 살아”라며 순간 선을 넘는 말을 하고 만다. 잠깐 충격을 받은 최양락은 ”그래. 내가 나가겠다”며 짐을 싸서, 가출에 나섰다. 

JTBC
최수종 

이 모든 싸움을 지켜본 스튜디오의 코미디언 부부들은 ”오늘은 정말 심각하다”며 깜짝 놀란 모습인데, 게스트로 나온 최수종은 왈칵 눈물까지 쏟았다. 최수종은 떨리는 목소리로 ”부부는 ‘당신 나 때문에 살잖아‘라는 말을 절대 해선 안 된다. ‘당신 덕분에’라는 말은 할 수 있어도, 부부란 누가 위고 누가 아래고 그런 게 없다. (팽현숙-최양락 부부의 싸움을 보니) 갑자기 눈물이 난다”며 눈물을 흘렸다.

JTBC
눈물을 쏟은 최수종 

결혼생활 중 최초로 집을 나가버린 최양락이 향한 곳은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임미숙-김학래 부부의 집이다. 최양락은 4박5일만 있겠다며 더부살이를 예고했으며, 팽현숙-최양락 부부가 어떻게 화해했는지는 아직 방송으로 공개되지 않았다. 최양락은 부부싸움이 있는 그대로 다 나오자 ”내가 봐도 심하다”며 ”하필 수종이 앞에서 이런 모습을 보여주니 부끄럽다”고 머쓱해 했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