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11일 17시 24분 KST

12일 출소하는 조두순의 신상정보가 이르면 당일 공개된다

성범죄자 알림e를 확인하면 된다.

성범죄자 알림e
성범죄자 알림e 사이트

정부가 12일 출소하는 아동 대상 성범죄자 조두순의 주소와 얼굴(사진) 등 신상정보를 이르면 당일 저녁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여성가족부 등에 따르면 조두순의 주소와 최근 모습을 비롯한 정보를 출소 당일 저녁 공개하도록 관계부처간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조두순의 경우 출소 후 보호관찰관이 집까지 동행하게 되는데 이를 통해 확인된 주소가 법무부 시스템에 등록된다.

통상 주소 확인 및 등록 절차가 1~2일 소요되지만 조두순은 출소 당일 저녁 바로 공개할 계획이다.

정보가 등록되면 ‘성범죄자알림e’ 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조두순의 얼굴도 볼 수 있다.

여가부 관계자는 ”최근 모습이 담긴 사진이 게시될 것”이라며 ”최대한 빨리 정보를 등록하기 위해 부처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뉴스1
자유연대, GZSS 회원들이 서울 구로구 서울남부구치소 앞에서 조두순의 출소를 규탄하고 있다.

조두순은 아동 성폭행 혐의로 징역 12년을 복역하고 12일 출소한다. 출소기관에서부터 전자발찌를 착용한 뒤 자택까지 보호관찰관과 동행하게 된다.

통상 출소자들은 첫차 운행시간인 새벽 5시 정도에 스스로 문을 나서지만, 1:1 전자감독대상자인 조두순은 보호관찰소 직원 감시하에 자택까지 이동하게 된다.

법무부 측은 조두순에 대한 사적 응징이 공공연히 거론되는 상황에서 마찰을 방지하기 위해 그를 관용차로 이동시킨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