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9일 14시 59분 KST

함소원 시가 재력 조작한 '아내의 맛'이 종영하며 출연 예고만 나간 봉중근 가족이 날벼락을 맞았다

TV조선과 함소원은 모든 조작을 인정했다.

 

 

뉴스1, TV조선
야구선수 출신 봉중근, TV조선 '아내의 맛'

TV조선 ‘아내의 맛’이 방송인 함소원의 설정 조작 논란으로 시즌 종영을 선택한 가운데 아직 출연 예고만 나간 야구 해설위원 봉중근 부부가 피해를 볼 상황에 처했다.

‘아내의 맛’ 측은 8일 ”함소원과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고 밝히며 종영을 선언했다. 단, ‘아내의 맛’ 자체를 폐지하는 건 아니고 시즌 종영이다.

함소원 역시 제작진 입장이 나온 후 9일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제가 잘못했습니다. 변명하지도 않겠습니다”라고 모든 조작을 인정했다.

사실 함소원의 시가 등 각종 설정들을 두고 과장과 조작이 가미됐다는 걸 지적하는 의견들은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나오기 시작했다. 그러나 함소원과 ‘아내의 맛’ 모두 이를 무시한 채 방송을 강행해 왔다.

심지어 최근에는 빼도 박도 못할 조작 증거들이 나온 와중에도 입을 닫고 있다가 6일 봉중근-최희라 부부가 이달 중 ‘아내의 맛’에 전격 합류한다는 공식 보도자료를 내보냈다.

제작진은 이들 부부의 촬영 스틸컷과 함께 ”어디서도 볼 수 없던 꿀 내음 가득한 결혼 생활부터 떡잎부터 남다른 야구 꿈나무 아들과의 일상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히며 홍보에 나섰다.

그러나 봉중근 부부 합류 소식을 알린 지 이틀 만에 ‘아내의 맛‘은 시즌 종영 소식을 전했다. 마지막 회차에 이들이 등장할 지 여부도 확실치 않은 상황에서, ‘아내의 맛‘에 줄행랑에 가장 ‘피 본’ 건 봉중근 부부인 듯하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