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9월 15일 11시 12분 KST

청와대 최종건 비서관이 문화일보 기자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문화일보 선임기자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뉴스1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이 문화일보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허위 사실을 칼럼에 실어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이다. 문화일보는 청와대의 정정 요청을 거부한 상태다. 현 정부 들어 청와대 비서관이 언론을 상대로 고소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1에 따르면, 최 비서관은 14일 ”문화일보 13일자 ‘靑민정, 최종건 비서관 조사설…정의용, 문정인 갈등 심화?’ 기사와 관련 문화일보 A 선임기자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의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최 비서관이 A라고 지칭한 고소 대상은 문화일보 허민 선임기자이다.

최 비서관은 “A(허민) 선임기자는 최 비서관이 안보 정보 유출 건으로 민정수석실 조사를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전제로 청와대 내부갈등을 기정사실화하는 칼럼을 작성한 바 있으며 이로 인해 최 비서관의 명예가 심각히 훼손되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문화일보 캡처

허민 선임기자는 13일 ‘허민 선임기자의 정치 카페’라는 칼럼 형태 기사에서 ‘최근 최종건 비서관이 민정수석실로 불려가 최근 만난 사람은 물론 휴대전화 통화 내역과 문자메시지 등을 조사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조사를 받은 혐의는 남북관계 안보 관련 정보를 외부에 유출했다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허 기자는 최 비서관을 “연정(연세대 정치외교학과 학생·교수 출신) 라인의 핵심”이라고 부르며 ”연정 라인 인맥이 (연정 라인 좌장 격인) 문정인 특보에게 안보 관련 정보를 흘리고 있다는 풍문이 돌자 안보실에서 민정에 전격 조사를 의뢰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허 기자는 안보 분야에 정통한 소식통을 취재원으로 들었다.

문화일보 보도는 문재인 정부 안보 정책 주도권을 두고 관료‧전문가 집단과 원로참모‧진보운동권 그룹 사이 갈등과 충돌 여파가 최 비서관 조사로 이어졌다는 주장이다. 허 기자는 “특히 올 들어 문 특보가 청와대 외곽에서 쏟아낸 여러 주문과 예고성 발언들이 종종 문 대통령의 대북·안보정책으로 채택되거나 현실화하는 일들이 잇따르면서 문 특보의 정보력에 대한 뒷말들이 생기게 되고, 이것이 청와대 내 연정 라인 핵심인 최 비서관에 대한 조사로까지 이어지게 됐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고 썼다.

그러나 청와대는 칼럼 내용은 허위라고 강력 부인하고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13일 보도 당일 청와대 관계자는 “민정수석실은 최비서관의 통화내역, 문자 메시지 등의 통신기록을 조사하지 않았으며 어떠한 대면, 서면 조사도 하지않았다. 허위사실 보도이기에 해당 신문은 정정보도를 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문화일보는 정정보도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

최 비서관은 “어제 청와대는 이 칼럼의 내용이 허위사실임을 분명히 밝혔고 이에 대한 정정보도를 요청하였음에도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더욱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을 우려가 있으며,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허위사실에 기초한 억측을 양산하는 것은 공익적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인사가 매체 허위 보도와 관련해) 고소를 한 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사례”라고 말했다고 미디어오늘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