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14일 18시 48분 KST

웹툰 작가 윤서인이 "친일파 열심히 살 때 독립운동가들 뭐했냐"는 조롱글로 파문을 일으켰다

역시 상상을 초월한다.

윤서인 페이스북, 뉴스1
웹툰 작가 윤서인이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을 비교했다.
윤서인 페이스북, 뉴스1
웹툰 작가 윤서인이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을 비교했다.

웹툰 작가 윤서인이 독립운동가 후손과 친일파 후손의 삶을 비교하는 글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윤서인은 12일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 한 걸까”라는 글과 함께 이들의 주거지 비교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으리으리한 친일파 후손의 저택과 허름한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 모습이 담겼다. 당초 친일파가 나라를 팔아 먹고도 떵떵거리며 살 동안 독립운동가들은 제대로 된 보상을 받지 못했다는 취지의 게시글이었지만, 윤서인의 해석은 남달랐다.

그는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는 주석을 달았다.

즉시 비판이 쏟아지자 윤서인은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며 “우리가 제대로 친일청산을 했다면 반민족적이고 반사회적인 언동을 할 수 있겠느냐”라고 윤서인 발언을 꼬집었다.

논란 게시물을 ‘빛삭’했던 윤서인은 일이 커지자 되레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중이다. 그는 “말도 안 되는 극단적인 비교 예시를 미러링한 글을 저렇게 또 몰아서 왜곡하고 있다”며 “내가 가장 존경하는 이승만이 대한민국에서 그 누구보다 가장 열심히 살았던 독립운동가다. 실제로 나라를 만드는 과정에서는 너희가 그렇게 싫어하는 친일파들도 상당수 참여했다”고도 했다.

극우 성향으로 알려진 윤서인은 앞서 조두순 사건을 희화화했다가 피해자 가족들에 소송을 당해 2000만원을 배상했다. 또 폭력시위 도중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쓰러진 뒤 사망한 고(故) 백남기씨 딸을 비방했다가 벌금 700만원을 선고받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