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13일 10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1월 13일 12시 01분 KST

'125만원 어치 치킨 먹튀' 사건에 공군이 “업주와 직접 만나 문제를 원만히 해결했다"고 밝혔다

업주도 이렇게 일이 커진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다는 전언이다.

인터넷 커뮤니티
배달앱 리뷰 화면 캡처

지난해 치킨값 125만원을 환불하고 1000원 배달료 문제로 프랜차이즈 치킨 업주와 분쟁을 빚은 경기도 한 공군부대가 논란이 됐다. 이에 공군이 “업주와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군 관계자는 13일 “해당 부대 부대장이 전날 업주분과 직접 만났다”며 “양측의 의지와 무관하게 일이 부풀려지고 확대 재생산된 상황을 모두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업주분도 이러한 상황을 원하시는 것은 아니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업주는 “배달앱에 댓글만 달았는데 크게 논란이 되고 언론 보도가 이뤄진 데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는 말을 부대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공군은 전날 공식 SNS 계정에 “‘치킨 환불 논란’ 관련 조치 결과를 알려드린다”며 “문제를 원만히 해결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ASSOCIATED PRESS
(자료 사진)

 

‘치킨 갑질’ 논란

이번 논란은 ’125만원어치 치킨 먹고 한 푼 안 낸 공군부대’란 제목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되며 온라인과 SNS상에서 빠르게 확산했다. 이 글엔 공군부대가 치킨 60마리를 시킨 뒤 음식 상태가 별로라며 125만원을 전액 환불한 사건과 배달료로 1000원 더 지불한 사건을 둘러싼 양측의 갈등이 담겼다.

이후 자신을 부대 관계자라고 밝힌 한 네티즌이 당시 치킨에서 잡내가 나 도저히 먹을 수 없을 정도였고, 치킨을 먹은 사람 중 일부가 복통과 설사를 겪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은 더 커졌다.

환불 사태와 배달료 분쟁이 벌어진 시점은 각각 지난해 5월과 12월로 달랐지만, 온라인상에서는 동일한 사건처럼 묶여 ‘공군부대 별점 테러’ ‘치킨 갑질’로 불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