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13일 11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0월 13일 13시 06분 KST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무료 회원 280여명의 신원을 파악해 수사를 지시했다

무료회원은 송금 내역이 없어 신원파악이 어려웠다.

뉴스1
텔레그램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과 관련해 무료로 성 착취물을 내려받은 회원 280여명의 신원을 특정했다.

12일 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청은 박사방에서 이른바 ‘입장료’를 내지 않고 성 착취물을 내려받은 무료 회원 280여명의 신원을 확인해 각 지방경찰청에 입건하도록 지휘했다.

12일 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청은 박사방에서 이른바 ‘입장료’를 내지 않고 성 착취물을 받은 무료회원 280여명을 특정했고 각 지방경찰청에 수사 지휘를 내렸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은 수위별 3단계로 나뉜 유료 대화방을 운영하면서 이를 홍보하기 위해 무료 대화방을 운영했다.

뉴스1
n번방 성 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운영진들이 3월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신종 디지털 성범죄 법률 제정 및 2차 가해 처벌 법률 제정 등을 촉구하고 있다.

경찰은 암호화폐 송금 내역 등을 토대로 유료 회원을 추적할 수 있었지만, 송금 내역이 없는 무료 회원은 텔레그램 본사의 협조를 얻지 못해 파악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경찰은 조주빈이 지난해 12월 무료 회원에게 특정 피해자 이름을 알린 뒤 포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도록 검색을 지시한 점을 단서로 추적을 벌여왔다. 

포털에서 특정 시간대에 해당 피해자 이름을 검색한 이들의 명단을 확보해 이를 조주빈 휴대전화에 저장된 무료 대화방 참여자 명단과 비교·대조해 특정했다.

경찰은 이들을 대상으로 성 착취물 소지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포털검색어를 조작한 행위에 대해 업무방해죄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13일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경찰청으로부터 인계받은 부산지역 회원 14명 명단을 확인해 수사를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