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1월 31일 12시 06분 KST

기록적 한파 몰아친 미국의 테슬라 운전자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미국 중동부에 기록적인 한파가 몰아닥쳤다.

미국 중동부에 기록적인 한파가 몰아쳤다. 31일 새벽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현재 기온은 영하 25도로, 영하 10도의 북극보다도 15도나 낮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강추위가 덮친 시카고의 풍경은 영화 ‘투모로우’의 한 장면과 구분할 수 없을 정도다. 

Scott Olson via Getty Images

체감 온도가 영하 50도까지 떨어진 가운데, 테슬라의 전기차를 소유한 운전자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갑자기 몰아닥친 한파에 테슬라가 작동을 멈췄기 때문이다. 

한 운전자는 차를 30분간 녹인 뒤에도 차 문이 열리지 않는다고 밝혔고, 다른 운전자는 차 문을 가까스로 열었는데 이번에는 아예 닫히지 않는다며 집 앞 차도에서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아래 트윗들로 테슬라 운전자들의 반응을 살펴보자. 

일론 머스크 당신을 사랑하지만, 우리가 다시는 이런 일을 겪지 않도록 추운 곳에 살아 본 디자이너나 엔지니어를 고용하면 안 되겠나? 차 내부온도를 26도로 맞춘 지 30분이 넘게 지났는데 아직 이런 상태다. 사이드미러와 와이퍼도 얼어붙은 상태다. 

테슬라 모델 3가 한파 속에서 성능 테스트를 거쳤을 리 없다. 차 문이 열리지 않더니 이제는 닫히지도 않는다. #집앞차도에갇혀있다

차 자체는 정말 좋다. 유일한 문제가 있다면 내가 차에 들어갈 수 없다는 것이다. 

테슬라가 문제를 해결하겠다고는 하는데, 차라리 토치를 기본 액세서리로 파는 게 더 나은 해결방법일 것 같다. 

테슬라 모델 3는 추운 겨울에 대비해 만들어지지 않았다. 영하 2도 추위에 차 문을 열려고 빗자루를 가져오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모두 캘리포니아에 사는 건 아니거든. 

기온이 낮을 때 테슬라 모델 3의 배터리 성능은 형편없다. 40km를 달렸는데 배터리 잔량이 떨어져서 80km를 주행했다고 뜬다. 빙판길에서의 핸들링도 최악이다. 적어도 퍼포먼스 모델(같은 모델의 고성능 버전)에서는 그렇다. 스노타이어가 이 문제를 고쳐주길 바랄 뿐이다. 

한편,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지난 26일 한파에 대비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곧 제공하겠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일정이나 업데이트 내용은 공개되지 않은 상황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