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3일 10시 00분 KST

“반지하에 찾아와 어머니께 인사했던 친구” 배우 성동일이 故 최진영 권유로 탤런트에 지원하게 됐다며 고인을 추억했다

당시 창작 뮤지컬 ‘우리로 서는 소리’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

KBS2
KBS2 '

배우 성동일이 故 최진영 권유로 탤런트에 지원하게 됐다며 고인을 추억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 3’에서는 배우 성동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성동일은 난생처음 ‘배우’라는 꿈을 갖게 된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대학로에 놀러 갔는데 우연히 연극을 하는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며 “‘왜 그걸 해요? 배고프다는 걸?‘이라고 물었더니 ‘내가 좋아서 한다‘더라”고 했다. 이어 “나는 진짜 좋아서 해본 게 단 하나도 없어서 ‘뭐가 좋아요?‘라고 물었더니 ‘그냥 좋다’고 했다”며 그 말에 연극배우 길로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포스터 붙이는 일부터 시작했다”는 성동일은 운 좋게 첫 번째 작품부터 주인공을 맡았다. 그는 무대에 올라 관중의 시선을 받으며 ‘나란 사람한테 관심을 가져주네’라는 생각을 했다고. 이어 “모르는 사람들이 시간 내서 내 대사, 움직임 하나에 웃고 울어주는 걸 보면서 돈 없어도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KBS2
KBS2 '대화의 희열' 시즌3

이후 성동일은 1991년 SBS 1기 공채 탤런트 시험에 지원해 데뷔했다. “연극에서 TV로 온 이유가 뭐냐”고 묻자 성동일은 “더이상 엄마를 고생시키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10년 동안 수입이 120만원이었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KBS2
KBS2 '대화의 희열' 시즌3

TV에 도전하게 된 또 하나의 계기로 故 최진영을 언급했다. 그는 창작 뮤지컬 ‘우리로 서는 소리’로 당시 유명한 스타였던 최진영과 인연을 맺었으며 최진영이 사는 집도 가보고 누나인 최진실을 만나기도 했다고 전했다.

성동일은 “누추한 단칸방 반지하에 찾아와 명절 때 어머니께 인사했던 친구였다”며 울컥했다. 이어 “공연 끝나고 한잔 마시자고 하더라. 그때 (최진영이) SBS 탤런트 시험을 권유했다”며 고민 끝에 지원했다고 털어놨다.

KBS2
KBS2 '대화의 희열' 시즌3

급한 대로 연극 팸플릿 사진을 잘라 지원서를 낸 성동일은 한 방에 합격했다. 당시 MBC 장동건, KBS 이병헌과 함께 SBS를 대표하는 신인 유망주로 불리기도 했다고 소개돼 시선을 모았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