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10일 19시 43분 KST

STX조선 노사가 자구안에 합의했다

채권단은 회의적이다.

뉴스1

STX조선해양이 진통 끝에 인원감축 대신 무급휴직과 임금삭감 등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노사확약서를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산은은 자구안의 내용과 이행 가능성을 검토한 뒤 법정관리 신청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STX조선해양은 10일 오후 5시55분 ‘인력 75% 감축에 따른 비용 절감 효과’를 담은 자구계획안과 노사 확약서를 산업은행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자구안과 확약서에는 생산직 인력을 줄이지 않는 대신 향후 5년간 6개월씩 무급휴직을 하는 내용이 담겼다.  

당초 정부와 채권단이 요구한 인원 감축을 거부하고 그에 준하는 비용 절감 방안을 제시한 것이다. 앞서 채권단은 삼정KPMG의 경영 컨설팅 결과를 토대로 STX조선의 회생 조건으로 ‘고정비 40% 절감’을 요구했다.

현재 695명의 생산직 직원의 75%(500명)를 내보내는 인력 감축안이다. 400명은 사내 협력업체로 소속을 이전하고, 100명은 희망퇴직하는 조건이다. 노조가 ”인력 감축안은 수용할 수 없다”고 입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노사 협상이 진통을 겪었다. 

결국 노사는 결국 희망퇴직과 아웃소싱(협력사로 이직)은 최소화하고 임금삭감과 무급휴직을 확대해 생산직 인건비 75% 절감 효과를 내는 방향으로 합의안을 도출했다. 

노사 협상이 데드라인(9일 자정)을 넘기자 산은은 ”법정관리를 신청하겠다”고 압박하기도 했다. 노사는 이날 새벽 잠정 합의안을 극적으로 도출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노조는 비상대책위원회와 조합원 설명회를 개최하고 사측과 합의한 자구계획안에 대한 노조원 동의 절차에 거쳤다. 

이후 오전 11시부터 대표이사와 노조위원장 등 노사 대표가 만나 확약서의 구체적인 문안을 조정했다. 무급휴직의 기간 등을 놓고 노사간 합의에 진통을 겪었지만 결국 이날 오후 5시55분 최종안을 도출, 산은에 확약서를 냈다.

관건은 정부와 산은의 수용 여부다. 정부는 ”노사 확약 무산, 자구계획 미흡 혹은 미이행으로 자금 부족 발생이 불가피할 경우 원칙대로 법정관리를 신청하겠다”는 입장이다. 

일단 채권단 내부에선 회의적인 기류가 읽힌다. 컨설팅 결과 이상의 자구계획이 필요한 상황에서 무급휴직과 임금삭감은 기존 요구안에 비해 부족하다는 것이다. ”무급휴직으로 75%의 인력 감축 효과를 내는 게 현실성이 없어 보인다”(채권단 관계자)는 말이 나온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경비 절감을 위해 어느 정도 얘기가 진전된 걸로는 알고 있지만 채권단이 수용할 정도까지는 아닌 걸로 전해 듣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채권단 관계자는 ”자구안 이행으로 STX조선의 생존이 가능한지가 (수용 여부를 가를) 핵심 판단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