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9일 09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9일 09시 32분 KST

경제부총리 후보자, '부인 빚' 갚지 않으려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다

한겨레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유 후보자 부인이 빚을 갚지 않으려고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나왔다.

9일 유 후보자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사전 답변서를 보면 유 후보자 배우자의 재산은 은행, 보험 등의 예금 1천133만원이 전부다.

반면에 유 후보자가 본인과 자녀 등의 이름으로 등록한 재산은 모두 8억5천461만원이다. 재산 대부분은 유 후보자 명의로 돼 있다.

유 후보자 배우자 명의의 재산 비중이 미미한 것을 놓고 부인이 진 부채를 갚지 않으려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기재부는 유 후보자 측이 채무변제 노력을 해 왔다면서 이런 의혹을 부인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유 후보자 부인의 빚은 1990년대 중반 한 금융기관에서 채무 연대보증을 섰다가 얻은 부채다.

해당 금융기관이 채권을 한 대부업체에 넘겼고 이 대부업체는 법원에 1억원대의 가압류를 신청해 가산이자가 계속 붙고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유 후보자 측이 2003년께 연대보증 채무 때문에 당시 살던 아파트를 경매로 넘기는 등 빚 변제를 위해 노력했다"며 "현 재산의 상당 부분은 2006년 상속으로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배우자가 채무 변제를 위해 원채무자, 다른 보증인과 함께 상의해 나갈 계획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유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11일 열린다.

뉴스타파

PRESENTED BY EDUW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