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8일 10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8일 10시 50분 KST

신영복 교수 현판 뗀 대통령기록관(사진)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은 한 보수단체가 민원을 제기하자 지난해 12월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가 쓴 정문 현판(위)을 새로운 현판(아래)으로 교체했다.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이 지난해 12월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가 쓴 정문 현판을 교체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2008년 개관 때부터 사용해온 이 현판을 두고 한 보수단체가 “과거 간첩사건 연루자가 썼기 때문에 대한민국 정체성이 훼손된다”는 민원을 제기한 뒤 교체가 이뤄졌다.

경기도 성남에 있는 대통령기록관 정문 현판 글씨는 현재 ‘국가기록원 이미지통합체’로 바뀌어 있는 상태다. 애초 ‘신영복 글씨체’(쇠귀체)로 쓰인 현판에 새 현판을 덧붙였다. 앞서 2013년 10월 한 보수단체는 국무총리실에 “통혁당 사건에 연루된 신영복 교수의 현판 글씨체를 교체해야 한다”는 민원을 제기했다.

신영복 교수의 글씨체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임수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7일 공개한 ‘대통령기록관리전문위원회 개최 결과 보고’(2014년 5월26일)를 보면, 현판 교체를 정식 안건으로 심의한 사실이 드러난다.

당시 이재준 대통령기록관 관장 등이 참석한 회의에서 위원들은 “신 교수의 글씨로 공공기관의 상징적인 현판을 제작한 것은 문제가 있다. 기록관을 세종시로 이전하는 시점에 교체해야 한다” 등의 논의를 했다.

회의에선 “보수단체의 문제 제기로 당장 현판을 교체하면 좌파 정권 기록물을 의식적으로 훼손하게 되는 것이다. 현판을 교체하되 기존 현판은 예우 차원에서 다른 장소에 걸도록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회의에 참석했던 강규형 위원(명지대 기록정보과학전문대학원 교수)은 민원을 제기했던 보수단체 대표와 함께 ‘자유민주연구원’ 정책연구위원을 맡고 있다. 극단적 이념 편향을 보이는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은 이 연구원의 정책자문위원이다.

대통령기록관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정부조직 개편에 따라 ‘안전행정부’에서 ‘행정자치부’로 부처 명칭이 변경돼 현판을 교체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2013년 초 ‘행정안전부’에서 ‘안전행정부’로 변경됐을 때는 부처 이름만 바꿨을 뿐 신영복 글씨체는 그대로 둔 바 있다.

임수경 의원은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가지고 대통령기록물 관리를 논의해야 하는 위원회에서 현판까지 이념적으로 재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처음처럼 마시면 대한민국 정체성이 훼손되나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