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4일 06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24일 06시 21분 KST

문재인 '최재성 카드' 강행에 이종걸 최고위 '불참'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가 24일 문재인 대표의 사무총장 임명 강행에 반발,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문 대표의 '최재성 카드' 고수가 비노(비노무현) 진영의 반발에 부딪힌 가운데 비노 입장을 대변해온 이 원내대표가 사실상의 당무거부에 돌입하면서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밤 일부 주변 인사들과의 논의를 거쳐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원내대표로서의 업무는 정상적으로 수행하되 당연직 최고위원으로서의 당무는 당분간 거부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 핵심 인사는 "최고위 불참 등 당무거부는 최 의원 임명 강행에 대한 항의 표시로, 최 의원(의 사무총장 임명) 인사에 동의할 수 없다는 의사를 분명히 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의결권한 위임에 있어서도 이 원내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할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갑자기 발표가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성 사무총장 임명에 반대해 이종걸 원내대표가 불참한 가운데 24일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회의에서 최 사무총장이 문재인 대표의 모두 발언을 듣고 있다.

이 인사는 "현재로서는 언제 당무에 복귀할지 알 수 없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에도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원내대표직을 정상 수행한다는 의미에서 오후 본회의에는 참석할 것이라고 측근들은 전했다.

앞서 이 원내대표는 지난 21일 심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표가 최 의원의 사무총장 임명을 강하게 주장하자 "당을 깨자는 것이냐"며 격렬하게 반발한 바 있다.

그는 23일 임명 발표 직후에는 기자들과 만나 "지금껏 문 대표께 당의 문을 열어야 한다고 줄곧 말씀을 드렸지만, 오늘 문 대표는 당 안쪽의 열쇠(자물쇠를 잘못 언급)를 잠갔다"며 "포용하지 않는 정당은 확장성이 없다. 확장성이 없으면 좁은 미래가 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날 최고위원회의에는 유승희 최고위원도 불참했으며, 전날 임명된 5명 가운데 최재성 사무총장과 안규백 전략홍보본부장, 홍종학 디지털소통본부장 등 3명만 참석하고, 김한길계인 김관영 수석 사무부총장과 박광온 비서실장은 불참했다.

김 수석 사무부총장측은 "계속 고사했는데 발표가 되서 아직 수락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