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태어난 첫 판다가 출생 1개월 만에 197g에서 1kg으로 폭풍성장했다

몸매도 한결 통통해졌다.
국내에서 태어난 첫 판다
국내에서 태어난 첫 판다

한국에서 최초로 태어난 에버랜드의 암컷 아기판다가 생후 한 달을 맞았다. 태어난 직후 197g에 불과했던 몸무게가 1㎏으로 5배 이상 늘었고, 눈과 귀를 비롯한 몸 곳곳에는 검은 무늬가 나타나며 어엿한 판다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지난달 20일 암컷 아이바오와 수컷 러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암컷 아기판다의 생후 한 달째 모습을 23일 공개했다.

태어난 직후의 아기판다는 몸길이 16.5㎝, 몸무게 197g으로 어미 몸무게의 600분의 1에 불과할 만큼 작았으며, 피부는 분홍빛을 띠고 있어 흔히 알려진 판다의 모습과는 거리가 있었다.

그러나 생후 10일 무렵부터 검은 털이 자라날 모낭 속의 검정 무늬가 보이기 시작했으며, 한 달째에 접어들어서는 몸무게가 출생 직후보다 5배 이상 늘어난 1㎏까지 성장했다. 통통해진 몸매에 검은 조끼를 입은 것처럼 눈, 귀, 어깨, 팔, 다리, 꼬리 주변에는 검은 무늬가 확연히 드러났다.

국내에서 태어난 첫 판다
국내에서 태어난 첫 판다

현재 아기판다는 어미인 아이바오가 자연 포육하며 판다월드 내부 특별 거처에서 생활하고 있다. 아기판다의 발육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수의사, 사육사로 구성된 전담팀이 5일마다 어미에게서 새끼를 잠시 분리해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이달 초부터는 아이바오에게 산후 휴식 시간을 주고, 아기판다에게는 영양 보충 시간을 갖게 하기 위해 담당 사육사가 매일 하루 3시간씩 아기 판다를 대신 보살피고 있다.

이 시간에는 아기 판다의 성장 발달에 도움을 주는 분유를 먹이고 인큐베이터 안에서 편안하게 낮잠을 자게 도와준다. 아이바오에게는 산후 보양식으로 신선한 대나무와 부드러운 죽순 등을 제공하고 있다.

판다를 담당하고 있는 강철원 사육사는 ”어미와 아기 판다 모두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아이바오가 초보 엄마임에도 불구하고 하루종일 아기를 안고 있을 정도로 강한 모성애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