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2월 17일 18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7일 18시 16분 KST

'민주당만 빼고' 임미리가 이낙연의 사과를 받아들이며 한 말 (영상)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했다

SBS
임미리 교수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으로 정부여당 비판하는 칼럼을 썼다가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고발 당한 임미리 고려대학교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논란이 불거진 뒤 처음으로 방송에 출연했다.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한 임 교수는 ”이전 칼럼에 비해서 주목을 받을 거라고는 생각을 했다”면서도 ”지금 이런 상황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해당 칼럼을 쓰게 된 이유에 대해선 임 교수는 ”민주당 겁 좀 먹으라고 썼다. 협박하려고”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국 사태 등으로 민주당에 쏟아졌던 비판을 민주당이 들은 척 하지 않았다고 지적하면서 ”기왕 비판할 거면 정치인들이 가장 무서워하는 선거를 거론해서 얘기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칼럼에서 자유한국당의 책임을 묻지 않은 데 대해선 ”사실 자유한국당에는 관심도 없다. 그런 정당은 그냥 소멸돼야죠”라고 딱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임 교수는 자유한국당을 ‘어떤 비판을 해도 수용하지 않을 정당‘으로 표현했고, 민주당은 ‘강하게 비판했을 때 어느 정도라도 수용할 정당’이라고 평가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화가 없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임 교수는 녹화장에 들어오기 직전에 이낙연 전 총리의 사과 표명을 들었다며 ”이해찬 당 대표께서 직접 사과하지 않으신 것은 유감인데 더 이상 이 문제로 시끄럽지 않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앞서 민주당은 ‘칼럼 고발’에 대한 여론이 악화하자 임 교수에 대한 고발을 취하했지만, 공식적인 사과를 하지는 않았다.

이러한 가운데 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겸손함을 잃었거나 또는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첫 사과 메시지를 낸 것이다.

임 교수는 방송 직후 페이스북에 ”말을 잘하지는 못하지만 할 말은 다 한 것 같습니다. 이걸로 일단락 되기를 바랍니다. 기자분들께서도 더는 연락 안 주셨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