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2월 17일 14시 26분 KST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임미리 교수 고발 논란에 "국민께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첫 공식 사과다

뉴스1
이낙연 전 총리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당에 비판적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고발했다가 취하한 것에 대해 17일 사과했다. 이 전 총리는 앞서 고발 논란이 처음 불거졌을 때도 당에 고발 취소를  요청한 바 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서울 부암동에서 기자들과의 자리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겸손함을 잃었거나 또는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저부터 더 스스로 경계하고 주의할 것이다. 당도 그렇게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사과했다.

‘개인적인 차원의 사과냐’는 질문에 대해 이 전 총리는 ”그렇다”면서도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에 내정된 사람으로서 사과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교수 고발 사태와 관련해 당내에서 공식적으로 사과한 것은 이 전 총리가 처음이다. 이날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임 교수 사태와 관련해 직접적인 ‘사과’ 표현 대신 ”지적이 나온다”, ”더 잘하겠다” 등의 간접적인 표현을 썼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민심을 경청하며 민심을 챙기는 집권 여당의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했고, 남인순 최고위원은 ”임 교수의 성명이 아프게 한다. 당이 앞으로 더 잘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