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2월 13일 16시 30분 KST

자유한국당이 새로운보수당·전진당과의 합당을 의결했다

통합신당명은 ‘미래한국통합신당’?

자유한국당 전국위원회가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과의 합당 추진을 선언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보수정당 역사에서 보기 드문 성공적 통합의 역사를 다시 쓴 날”이라고 밝혔다.

13일 한국당은 국회에서 전국위를 열고 결의문을 통해 ”대한민국 헌법,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키려는 원칙을 가진 모든 정당, 정치인, 시민단체 등과의 통합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전국위는 합당 절차 진행과 관련한 모든 사항을 한국당 최고위원회에 위임한다고 밝혔다.

뉴스1

황 대표는 ”더 큰 길을 가기 위해, 오직 나라와 국민을 위해 우리의 소중한 이름을 내려놔야 한다”며 ”당명 변경이 마음 아프고 아쉽지만, 문재인 정권 심판과 자유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과감하게 벗어던지겠다”고 밝혔다.

이날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통합신당명 후보는 ‘미래한국통합신당’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의원들이 수긍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당은 최고위 의결을 거쳐 새보수당, 전진당과 신설 합당을 위한 기관을 꾸리고 법적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이들 3당을 포함한 ‘보수진영 통합’을 추진 중인 통합신당준비위원회는 오는 16일 신당 출범을 목표로 잡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