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08일 14시 28분 KST

홍준표가 자유한국당에 "이제 그만 놓아달라"고 말했다

4·15 총선 지역구 공천 문제다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험지로 꼽히는 서울 강북 출마를 요청하는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겠다고 시사했다.

현재 홍 전 대표는 고향인 창녕이 포함된 경상남도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에서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한국당 공천을 신청한 상태다.

홍 전 대표는 8일 오후 페이스북에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의 전화를 받았다며 ”서울 강북 험지로 올라오라는 말씀이 계셨고 나는 이제 너무 늦었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예비후보 등록까지 하고 선거 운동을 시작했는데 이제 와서 다시 서울로 올라갈 수는 없다고 간곡하게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한국당 공관위를 다시 한 번 설득하겠다고 밝히는 동시에 탈당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공관위원님들이 한 번 불러주시면 더 자세하게 말씀드리기로 했다”며 ”당을 위해 지난 25년간 할 만큼 했다. 이젠 그만 놓아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