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2월 07일 13시 55분 KST

'한국인 승무원만 위험지역 배치 논란' 중국 동방항공이 휴직 결정을 내렸다

한국인 승무원들에 대한 유급 휴직을 결정했다.

한국인 승무원들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 노선에 집중 배치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중국 동방항공이 한국인 승무원들에 대한 유급 휴직을 결정했다.

7일 뉴시스는 단독으로 동방항공이 한국인 승무원 200여명에 대해 2, 3월의 기본급을 지급하는 휴직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동방항공은 중국에 남아 있는 모든 한국인 승무원들이 한국으로 돌아가도록 조정한다.

Ezra Acayan via Getty Images

앞서 지난달 30일, 동방항공에서 근무하는 한국 승무원들은 갑자기 중국 내 위험도시로 한국인 승무원을 집중 배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JTBC에 따르면 지난해 말부터 한국인 승무원들은 그동안 없었던 중국 국내선 스케줄을 받게 됐고, 우한이 폐쇄되기 전에는 우한을 오간 승무원도 있었다. 외국 국적 승무원을 국내선에 투입하지 않는 항공사의 관행에 비춰보면 이례적인 일이다.

논란이 되자 동방항공은 공식 성명을 내고 이를 해명했다. 동방항공은 “12월 초부터 1월 중순까지 10명의 한국인 승무원이 한 차례씩 우한 관계 노선에 투입됐으나 1월 20일 이후부터는 배치하지 않았다”라며 ”현재 세계 각국의 여행 제한 정책 및 시장 수요 대폭 감소로 노선이 급감하는 가운데 직원들 의견을 존중해 1월 말부터 한국인 승무원들은 한국으로 귀국해 근무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동방항공에는 한국인 승무원이 200여명 정도 근무 중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