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30일 14시 35분 KST

중국 정부가 우한 교민 전세기 1대에만 운항을 승인했다

당초 운영 예정이던 전세기는 일정이 돌연 취소됐다.

중국 정부가 우한 교민의 송환을 위한 전세기의 운항을 우선적으로 1대만 승인하기로 했다. 정부는 30일 중으로 전세기가 운항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다.

이날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즘 대책 종합 점검 회의’를 개최하고 정부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뉴스1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와 정오에 각각 전세기 2편을 우한으로 보내 교민들을 실어올 예정이었다. 그러나 교민들의 현지 집결을 앞두고 일정이 돌연 취소됐다. 중국 측의 허가가 지연된 것이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에 대해 ”어제 저녁, 중국이 우선 1대 운영만 승인할 것이라고 통보했다”며 ”미국과 일본의 다수 임시항공편 요청이 있어 우선은 1대 허가만 내 주고 순차적으로 요청을 받는 식의 방침으로 운영되는 듯하다”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운항 시간 등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첫 번째 전세기에 탑승할 교민은 바이러스 감염 증상을 보이지 않는 무증상자 350여명으로, 귀국 희망자 700여명의 절반 가량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공항에서 유증상자로 분류되는 사람이 생기면 실제 탑승 규모는 줄어들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