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30일 09시 41분 KST

우한 교민 전세기 탑승이 돌연 취소돼 지연 중이다

30일 밤 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뉴스1
인천국제공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고립된 국민들의 귀국을 위해 30일 오전 띄우려 했던 전세기 일정이 돌연 취소돼 지연 중이다.

외교부는 이날 ”당초 운항하려던 임시항공편 일정에 변경이 생겨 주우한총영사관에서 탑승 예정이던 우리 국민들에게 긴급 공지를 했다”며 ”우한 체류 우리 국민이 최대한 조속히 귀국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으며, 유관기관·항공사 등과도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뉴스1 등에 우리 정부가 이날 밤 전세기를 우한으로 보내는 방안을 두고 중국과 막판 협의 중이라고 알렸다. 결과에 따라서는 전세기 운항이 2대에서 1대로 줄어들 가능성도 있으며, 이 경우 2대로 수송하려던 인원을 1대에 한꺼번에 태워 수송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 정오에 각각 전세기 2편을 우한으로 보내 교민들을 실어올 예정이었다. 그러나 교민들의 현지 집결을 앞두고 우한주재한국총영사관은 이날 오전 2시쯤 홈페이지에 ”중국 측의 허가 지연으로 1월30일 목요일 임시 비행편 탑승을 위해 10시45분까지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공지를 변경하오니, 해당되는 분들은 아침 일찍 이동하지 마시고 현재 계신 곳에서 다음 공지를 기다려 주시기 바란다”는 긴급공지를 올렸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